중소기업계 "주52시간 계도기간 연장해야'
중소기업계 "주52시간 계도기간 연장해야'
  • 한은혜 기자 eunhye7077@dailycc.net
  • 승인 2020.11.30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시행발표에 우려 표명... 유연근로제 연내 도입 촉구
[충청신문=대전] 한은혜 기자 = 중소기업계가 주 52시간제를 내년 1월부터 전격 시행하기로 발표한 정부에 대해 아쉬움과 우려를 표했다.

특히 이 들은 준비가 안된 만큼, 계도기간 연장과 인력난 해소대책 등을 강력 요청했다.

30일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 주52시간제 시행'과 관련 입장문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경영상황에서 주 52시간제 도입은 큰 혼란을 야기한다며 계도기간 연장 등 정부의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최근 실태조사에서도 중소기업의 39%가 아직 주52시간제 도입 준비가 안됐고, 주52시간을 초과해 근로하는 업체의 경우 83.9%가 준비를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중기중앙회는 "그 동안 국회에서 유연근로제의 입법 보완 추진과 인력난 해소를 위해 정부의 대책 마련을 기다렸으나 아직도 가시적인 대안이 마련되지 못했다" 며 "이 같은 현실에서 주52시간 시행은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 경영난 극복 및 고용유지에 여념이 없는 중소기업들에게 큰 혼란과 불안감을 가중시킬 우려가 있다" 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계도기간의 종료를 재고하고 국회도 중소기업 현장의 어려움을 감안해 탄력·선택근로제 등 유연근로제의 입법 보완이 이뤄지도록 적극 노력해주기를 바란다" 고 주문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