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C인삼공사, 인간문화재 206인에 홍삼달임액 제공
KGC인삼공사, 인간문화재 206인에 홍삼달임액 제공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20.12.01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삼재배와 약용문화’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기념... 문화유산 지킴이 일조
박정환 KGC인삼공사 전략본부장(右)과 박종군 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 이사장이 인간문화재를 위한 정관장 홍삼 제품 후원식을 갖고 있다. (사진=KGC인삼공사제공)
박정환 KGC인삼공사 전략본부장(右)과 박종군 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 이사장이 인간문화재를 위한 정관장 홍삼 제품 후원식을 갖고 있다. (사진=KGC인삼공사제공)
[충청신문=대전] 김용배 기자 = KGC인삼공사가 대한민국 문화유산을 지켜내기 위해 노력하는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명예보유자(이하 인간문화재)들에게 정관장 홍삼을 제공했다.

KGC인삼공사는 최근 서울본사에서 문화재청에 등록되어 있는 인간문화재 206인에게 정관장 홍삼달임액을 전달했다고 1일 밝혔다.

문화재청은 앞서 농경분야 최초로 인삼을 재배하고 가공하는 기술과 인삼과 관련 음식을 먹는 문화인 ‘인삼 재배와 약용문화’를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했다.

이에 KGC인삼공사는 인삼의 국가무형문화재 지정을 기념해 문화유산을 지켜내기 위해 노력하는 인간문화재분들에게 홍삼을 선물하게 된 것.

KGC인삼공사는 장인정신으로 만든 정관장 홍삼 중, 인간문화재분들의 평균 연령이 70대 고령인 점을 감안 섭취가 편리한 액상용 제품인 ‘정관장 홍삼달임액’을 선정했다.

‘정관장’은 예로부터 한국을 대표하는 선물로 증정되어왔다. 고려시대 및 조선시대에도 인삼은 주요 무역수단의 역할을 했고, 중국의 장쩌민 주석, 영국의 엘리자베스 여왕 등 각국의 정상 방한 시에도 한국 대표 특산품으로 전달됐다. 최근에는 2010년 G20정상회의와 2019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한 각국 정상 및 배우자에게도 ‘정관장 홍삼’이 선물로 증정됐다.

박정환 전략본부장은 "무형문화유산은 대한민국 살아있는 전통문화의 소산"이라며 "전통을 이어가기 위해 헌신해주신 인간문화재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