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세계 최대 규모 '태양광 기업공동연구센터' 유치
대전시, 세계 최대 규모 '태양광 기업공동연구센터' 유치
  • 황아현 기자 winherah@dailycc.net
  • 승인 2020.12.01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김명수 과학부시장이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 브리핑을 갖고 대전시 태양광 기업공동연구센터 유치 관련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황아현 기자)
1일 김명수 과학부시장이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 브리핑을 갖고 대전시 태양광 기업공동연구센터 유치 관련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황아현 기자)

[충청신문=대전] 황아현 기자 = 대전시가 1일 태양광 양산성 검증과 차세대 기술개발을 위한 세계 최대규모의 100MW급 '태양광 기업공동연구센터'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태양광 기업공동연구센터'는 지난 7월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그린뉴딜 종합계획' 중 에너지 분야 핵심 사업으로, 태양광 100MW급 셀·모듈 파일럿 라인을 정부가 구축하고 태양광 기업들이 공동으로 활용하는 테스트베드 연구시설이다.

이번 센터와 기존 연구소 및 센터의 차별점은 기업 연구자들도 공간에 들어와 공동으로 연구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날 김명수 과학부시장은 브리핑룸에서 센터 역할과 전망, 기대효과, 향후 계획 등에 대해 설명했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은 지난 9월 산업통상자원부가 한국판 그린뉴딜 정책 핵심 사업으로 이 사업을 진행하면서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업자 모집 공고를 냈고, 대전·충북·광주시 등 3개 지자체가 유치전에 참여했다.

그 결과 대전시는 연구혁신 역량과 입지여건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최종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후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이하 에기연) 주관으로 대전테크노파크, 충남대, 고려대 등을 참여기관으로 구성해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센터는 총 사업비 500억원을 들여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신동지구 내 9840㎡ 규모 부지에 구축될 예정이다. 2023년 완공 목표다.

센터과 완성되면 태양광 셀·모듈의 양산성 검증과 차세대 기술개발을 동시 진행할 수 있는 세계 최대규모 100MW급 파일럿 라인 구축, 세계 최고효율의 태양전지 개발 도전, 글로벌 연구기관과의 공동연구, 태양광 전문인력 양성 등의 역할을 한다.

김 부시장은 "이번 유치는 대전을 정부의 한국판 뉴딜 핵심과제인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 및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에 부응하는 국가 그린뉴딜 확산 거점도시로 거듭나게 할 것"이라며 "차세대 고효율 태양전지 개발을 통한 신시장 창출이라는 국가 목표 달성을 가속화해 국가 그린 뉴딜 정책 구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밖에 300억 원 규모의 설비 이전으로 태양광 연구의 시너지 효과 극대화, 기업 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등 센터 유치의 효과를 설명했다.

시는 앞으로 에너지 기술 산업의 융복합을 추진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고 에너지 전환을 가속화해 나갈 방침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