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석열 복귀 계기 대여(對與) 총공세
국민의힘, 윤석열 복귀 계기 대여(對與) 총공세
  • 최병준 기자 choibj5359@dailycc.net
  • 승인 2020.12.02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석 "윤석열 찍어내기 후폭풍, 김영삼 찍어내기 데자뷔"
초선의원들"대통령이 법무부 장관 직권남용 묵시적 공모"

[충청신문=서울] 최병준 기자 = 국민의힘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복귀'를 계기로 법원 결정과 검찰 내부 반발 등으로 추미애 법무장관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고조되는 기회를 맞이했다고 판단, 전방위 대여(對與) 압박에 올인하고 있다.

2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주호영 원내대표는 KBS 라디오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 "윤 총장이 하는 일이 권력에 대한 수사이니까, 상처를 입고 무리하더라도 추 장관이 앞장서 축출하는 일을 지켜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당 회의에서도 추 장관에 대해 "뭐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란다는 우리 속담이 생각난다"고 공개 비판하기도 했다.

정진석 의원은 회의에서 "역사는 반복된다. 박정희 정권의 몰락은 고집스러운 정치 권력이 야당 총재인 김영삼의 의원직을 박탈하는 데서 촉발됐다"며 "윤석열 찍어내기의 후폭풍은 김영삼 찍어내기 후폭풍의 데자뷔가 될 수 있음을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6일째 청와대 앞에서 시위 중인 초선들도 가세했다. 이들은 성명을 내고 "사태를 침묵으로 일관한 대통령에게도 법무부 장관의 직권남용을 묵시적으로 공모한 책임이 있다"고 비판했다.

법사위원인 조수진 의원은 페이스북에 '청개구리 우화'를 소개하고 "그러나 지금은 청개구리 아들처럼 살아야? 문 대통령의 말, 믿었다간 자칫 패가망신"이라고 적었다.

문 대통령이 윤 총장 임명식에서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엄정한 수사' 등을 언급한 것을 비꼰 것으로 보인다.

잠룡과 내년 재·보선 주자들도 앞다퉈 반문(反文) 여론몰이에 힘을 실었다.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대통령은 곤혹스러울 것이다. 장관 뒤에 숨어서 총장을 제거하려던 계획은 수포로 돌아갔다"며 문 대통령의 '결자해지'를 촉구했다.

유 전 의원은 "당장은 정권이 곤혹스럽더라도, 총장이 살아있는 권력의 비리를 수사하더라도, 이 길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추 장관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의 탄핵에 앞장섰던 당시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며 여권 '역린'을 자극하고 나섰다.

원 지사는 "권력남용을 저지른 추 장관을 해임하고 사태를 올바르게 수습하지 않으면 이 사건은 정권교체의 서막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