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환경 단체 “충북도는 음성LNG발전소 건설 묵인 말라”
충북 환경 단체 “충북도는 음성LNG발전소 건설 묵인 말라”
  • 신동렬 기자 news7220@dailycc.net
  • 승인 2020.12.02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청주] 신동렬 기자 =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등 충북지역 8개 환경·노동단체는 2일 “충북도는 음성군민의 피해를 담보로 건설되는 음성LNG발전소를 묵인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음성LNG발전소가 건설되면 연 290만t의 온실가스가 배출되고 미세먼지 악화, 오·폐수로 인한 하천 생태계 파괴 등 환경적인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한국동서발전과 음성군은 주민들의 의견은 무시한 채 발전소 건설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충북도 역시 광역단체로서 기초단체의 잘못된 행정을 바로잡아야 함에도 방관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충북도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라며 “음성LNG발전소를 포함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 실행하라”고 덧붙였다.

음성군은 2017년 동서발전이 1조200억원을 들여 건설할 970MW급 LNG발전소를 유치했다. 이에 따라 동서발전은 2022년 발전소를 착공할 방침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