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中企 10곳 중 8곳 "RCEP 잘 몰라"
수출中企 10곳 중 8곳 "RCEP 잘 몰라"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20.12.03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조사... 신규 FTA 추진시 중기 인지도 확충에 힘써야
RCEP 협정 인지도. (자료=중기중앙회제공)
RCEP 협정 인지도. (자료=중기중앙회제공)
[충청신문=대전] 김용배 기자 = 중소기업 10곳 중 8곳이 정부가 지난 15일 서명한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 대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3일 중소기업중앙회는 최근 수출 중소기업 502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RCEP 관련 중소기업 의견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RCEP에 참여한 15개국과 교류를 하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전체의 94.8%였다.

이들 중소기업은 주로 ▲중국(64.5%) ▲베트남(48.9%) ▲일본(39.9%) ▲태국(30.3%) ▲인도네시아(26.3%)와 교류하고 있었다. 하지만 응답 기업의 83.3%는 RCEP 협정에 대해 모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RCEP 협정에 대한 인지도가 낮은 이유로는 ▲정부 홍보 부족(74.9%) ▲중소기업의 관심 부족(30.1%) ▲언론 보도 미흡(24.9%) 등의 순으로 꼽았다.

RCEP이 기업 경영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33.9%로,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0.8%)이라는 응답보다 많았다.

중소기업들은 무역장벽이 낮아져 가격경쟁력 강화(52.4%), 원자재·부품 수입단가 인하(41.2%), 역내 원산지 기준 통일 및 증명 절차 개선을 통해 FTA 활용 편의성 증가(39.4%) 등을 이유로 RCEP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다만, 어떤 영향을 줄지 잘 모르겠다는 응답이 50%에 달해 중소기업이 RCEP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에 대한 세밀한 방안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RCEP 협정의 효과 최대화를 위해선 정부가 RCEP 참여국 관련 ▲전시회 참가 지원 및 현지 바이어 미팅 주선(51.2%) ▲규격·인증 관련 정보제공(28.1%) ▲협정문 내 주요 규정 활용 설명회 개최(26.3%) ▲온라인 시장 진출 컨설팅 제공(25.3%)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김태환 국제통상부장은 “RCEP이 우리나라가 최초로 서명한 메가 FTA임에도 중소기업의 인지도가 매우 낮았다"면서 "해당 지역과의 교류확대를 위해 협정이 최대한 활용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정책의 적극적 홍보와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