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명품 농특산물, 코로나위기 속에도 세계무대 순항
영동 명품 농특산물, 코로나위기 속에도 세계무대 순항
  • 여정 기자 yee0478@dailycc.net
  • 승인 2020.12.05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도, 사과, 곶감 등 국내는 물론 세계인 입맛도 공략, 지속적 판로확대
지난달 27일 추풍령농협 집하장에서 샤인머스캣 포도 홍콩 5차 선적식이 열렸다. (사진=영동군 제공)
지난달 27일 추풍령농협 집하장에서 샤인머스캣 포도 홍콩 5차 선적식이 열렸다. (사진=영동군 제공)
[충청신문=영동] 여정 기자 = 영동군의 명품 농특산물들이 코로나19의 위기 속에서도 해외 수출 시장 확대를 지속 이어가고 있다.

영동군을 대표하는 대표 과일들이 국내는 물론 세계에서도 위상을 떨치며 인기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최근에도 NH농협 영동군지부, 추풍령농협, 수출업체 엠씨킴홀딩스 김성익 대표, 박세복 영동군수 외 군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추풍령농협 집하장에서는 샤인머스캣 포도의 홍콩으로의 5차 선적식이 열렸다.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영동포도는 홍콩 해외시장에 진출했다.

지난해 영동군과 충북농협 영동군 관내농협, 수출업체 엠씨킴홀딩스와 수출 업무 협약을 맺고 중국·홍콩 시장을 개척해 영동 포도 37톤을 수출했다.

이날 샤인머스캣 4kg 1600박스, 6.4톤을 선적했으며, 주 1회씩 올해 총 120여톤 계획 달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수출 할 계획이다.

과일의 고장 영동의 가을 대표 과일인 사과도 베트남 시장을 적극 공략중이다.

이번에 수출한 사과는 중소과 크기의 후지 품종으로 큰 일교차와 천혜의 자연환경 등 최적의 재배환경 덕택에 최고의 품질을 자랑한다.

올해 4톤 선적을 시작으로 활발한 수출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올해 말까지 40t의 수출량을 목표로 잡고 있다.

겨울철 건강먹거리, 감고을 영동의 곶감도 해외 수출길에 오르고 있다.

올해 초 영동곶감 5톤을 베트남에 수출한데 이어, 최근 호주까지 반건시, 감말랭이 등 영동곶감 4톤을 수출하며 영동곶감의 세계화를 더욱 앞당기고 있다.

반건시, 아이스홍시 등 다양한 종류의 곶감 약 9톤을 수출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와 기후변화 속에서도 군과 지역농협, 농가 정성이 더해져 영동과일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라며, “농가소득 증대와 영동과일의 대외이미지 향상을 위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추진하겠다”라고 했다.

한편, 영동군은 포도를 비롯한 복숭아, 사과, 배 등 농산물 수출 확대와 활성화를 위해 신선농산물 수출물류비 지원, 수출농식품 수출 자재 및 포장재 지원 등 다양한 수출 지원책을 추진하고 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