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 윤석창씨 오래 모은 ‘돼지저금통’ 쾌척
청양 윤석창씨 오래 모은 ‘돼지저금통’ 쾌척
  • 최태숙 기자 cts010500@dailycc.net
  • 승인 2021.01.07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양군 대치면 윤석창 씨가 7일 대치면사무소를 방문, 이웃돕기에 사용해 달라며 오랜 기간 소중하게 모아온 돼지저금통을 기탁했다. (사진=청양군 제공)
청양군 대치면 윤석창 씨가 7일 대치면사무소를 방문, 이웃돕기에 사용해 달라며 오랜 기간 소중하게 모아온 돼지저금통을 기탁했다. (사진=청양군 제공)
[충청신문=청양] 최태숙 기자 = 청양군 대치면에 사는 윤석창 씨가 7일 대치면사무소를 방문, 이웃돕기에 사용해 달라며 오랜 기간 소중하게 모아온 돼지저금통을 기탁했다.

이 저금통에는 10원짜리에서 5만원짜리까지 모두 60만6380원이 들어 있었다.

4년 동안 공공기관 기간제로 일하다 지난해 퇴직한 윤씨는 현재 이화리 새마을지도자로 활동하고 있다.

윤씨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작은 힘이라도 드릴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역에 따뜻한 마음을 전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성근 대치면장은 “윤석창 님의 따뜻한 마음을 생활이 어려운 이웃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