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내 아파트 주먹구구 운영 '여전'
충남도내 아파트 주먹구구 운영 '여전'
  • 이성엽 기자 leesy8904@daillycc.net
  • 승인 2021.01.11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내포] 이성엽 기자 = 충남도내 몇몇 아파트들의 부실 운영이 도마에 올랐다.

충남도감사위원회는 지난해 도내 5개 시·군 10개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실시한 감사에서 공동주택 관련 법령 위반 등 159건의 부정 사례를 적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유형별로는 ▲관리비 용도 외 목적 사용 및 부정 사용이 31건으로 가장 많았고, ▲입주자대표회의 및 선관위 구성·운영 부적정이 29건으로 뒤를 이었다.

또 ▲관리비 및 연체료 징수 등 회계업무 처리 부적정 27건 ▲주택관리업자 및 사업자 선정 부적정 27건 ▲장기수선계획 수립 및 충당금 적립 부적정 26건 ▲기타 사례는 19건으로 나타났다.

도 감사위원회에 따르면 A아파트는 수년 간 국세와 지방세를 미납하다 지난해 수천만 원대 가산세 ‘폭탄’을 맞았다.

공동주택이 재활용품 매각 등 수익사업을 하기 위해선 사업자등록증을 받아야 하지만, 이 아파트는 사업자 등록을 하지 않고 수익사업을 벌였던 탓이다.

이 아파트가 낸 부가가치세 및 법인세 3030여만원에 대한 가산세는 2645만원, 지방소득세 150만원에 대한 가산세는 110만원으로 제때 사업자 등록을 했다면 내지 않아도 될 2755만원을 낭비한 셈이다.

B아파트는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아파트 잡수익 중 소송을 위한 변호사비 등 법률비용으로만 22차례에 걸쳐 8377만원을 사용했다.

이 소송비용 중에는 입주자대표회의와 선거관리위원장 등의 공동주택 관련 법령 위반 사항에 대한 변호사비도 포함돼 있었다.

잡수입을 소송비용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입주민 전체의 이익에 부합해야 한다.

C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는 운영비를 매달 50만원 씩 정액으로 지급받았다.

입주자대표회의는 운영비 사용 내역을 별도의 장부로 기록치 않았고, 운영비가 아닌 별도의 관리비로 회의비용을 지출하기도 했다.

김종영 도 감사위원장은 “도내 아파트를 대상으로 매년 감사를 실시 중이지만, 불법사항이나 부조리가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철저한 감사를 통해 투명하고 살기 좋은 아파트 공동체를 만들어 나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