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주점 업주들, 생존권 보장해달라며 '분통'
유흥주점 업주들, 생존권 보장해달라며 '분통'
  • 황아현 기자 winherah@dailycc.net
  • 승인 2021.01.20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후 3시 경 대전지역 유흥업소 관계자들이 시청에 들어와 허태정 대전시장과의 면담을 요청하고 있다. (사진= 황아현 기자)
20일 오후 3시 경 대전지역 유흥업소 관계자들이 시청에 들어와 허태정 대전시장과의 면담을 요청하고 있다. (사진= 황아현 기자)

[충청신문=대전] 황아현 기자 = "누구 하나 죽어나가야 해결됩니까?", "신용불량자 안되려고 적금 해약했습니다. 앞길이 막막해요", "대통령, 국무총리, 대전시! 우리 생존권을 보장해줘라! 못살겠다! 살려줘라!"

20일 오후 2시 30분 경 시청 북문 앞. 룸살롱·단란주점 등을 운영하는 주점업종 사업자 등으로 구성된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대전·세종·충남지회(이하 중앙회) 회원들의 격앙된 외침이 울려퍼졌다.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른 유흥업소 집합금지 명령으로 유흥주점들이 장기간 강제 휴업을 당하자 업주들이 생존권 보장을 해달라며 거리로 나선 것.

업주 50여 명으로 구성된 중앙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시를 대상으로 집합금지 연장 명령 즉각 중단, 업종 차별 정책 철폐, 강제휴업 관련 손실보상 지원 및 생계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

업주들은 '확진자 없는 유흥시설, 집합금지 명령 즉각 철회하라! 유흥주점의 집합금지 기간 중 재산세 중과분 감면하라!'문장이 쓰여진 플랜카드를 내걸고 요구사항에 대한 목소리를 높였다.

대전 소재 모 주점을 운영하는 A씨는 "생존권을 보장받으러 이 자리에 왔다"며 "왜 어떤 대책도 없이 문만 닫으라고 하느냐"고 울분을 토했다.

또 다른 업주 B씨는 "업주들이 죽으면 종업원들은 어떡하냐. 하루벌어 하루 사는 사람들이 사장 믿고 문 여는데 대출도 안되고 다들 힘들게 살아가고 있다"고 호소했다.

김춘길 중앙회 지회장은 "지난 5월부터 내려진 '영업중지' 명령으로 강제 휴업 일수는 모두 3개월에 달하지만 휴업 여파로 인한 개점 휴업일까지 합하면 4개월이 넘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반 음식업종 7080, 카페, 호프집 등과 업태가 같은데도 가뜩이나 코로나 사태로 손님이 대폭 줄어든 주점업종에 대해서만 동네 북처럼 강제 휴업 명령을 내리는 것은 명백한 '희생양 만들기'라고 밖에 볼 수 없다"며 "주점업종 업주와 종사자라는 이유만으로 시민으로서의 최소한의 권리마저 박탈당해야 하느냐"고 분개했다.

이날 김 지회장은 건의 사항을 정해교 시 보건복지국장에게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정 국장은 "집합금지 관련 수칙에 대해선 시에서 조정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17개 시도는 같은 입장 가지고 있다. 시·도에서도 건의 중이지만 중대본 차원에서는 완화 시기를 정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업주분들의 입장을 이해하는 만큼 저희도 방역에 있어 최선 다해 일상으로 빨리 돌아갈 수 있게끔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회견을 마친 업주들은 격앙된 모습으로 시청을 찾아 약 30분 동안 청원 경찰·공무원들과 대치하며 허태정 대전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했고, 그 결과 다음날 2시 허 시장과 업주 대표 4명은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