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 외 ‘플러스알파’ 가능한가?
[사설]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 외 ‘플러스알파’ 가능한가?
  • 유영배 주필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1.01.21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0일 국회에서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과 만나 중소기업청 이전에 따른 후속 조치 등을 협의했다는 소식이다.

여기서 말하는 후속 조치는 기상청과 3개 기관 동반 이전을 의미한다.

전후 사정을 비춰볼 때 어느 정도 가닥이 잡히는 모양새다.

“정세균 총리가 그렇게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는 이 대표의 전언이다.

이 대표가 중기부 이전 후속 대책에 적극적으로 나선 배경에는 차기 대권 가도에서 충청권 여론을 의식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그 배경을 놓고 설왕설래가 일고 있다.

지난 15일 정부가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세종 이전을 확정 고시하면서 이에 상응하는 대안 마련이 대전시의 주요 이슈로 부각된 지 오래다.

이는 이미 거론되고 있는 기상청 외에도 ‘플러스알파(+α)’가 주목받는 이유이다.

이 대표와 면담을 마친 허 시장은 “중기부 이전에 따른 후속 대책이 시민들이 납득할만한 수준에서 진행돼야 한다는 것이 대전시 입장”이라고 밝혔다.

의미심장한 얘기이다.

그의 말대로 중기부 이전에 상응하는 대체 기관 이전은 절체절명의 과제이다.

본지는 이와 관련해 대전 민·관·정의 적극적인 의지와 행정 능력이 없다면 결국 하나둘씩 뺏기는 상황이 계속될지도 모른다고 논평한 바 있다.

그런 의미에서 중기부 이전에 대한 후속 대안의 시급성은 또 다른 변수와 함께 향후 과제를 부여하고 있다.

그 배경에는 균형발전이라는 정부 정책 기조에 배치될 뿐 아니라 혁신도시 선정으로 새로운 대전발전 전기를 맞은 상황에서 절대 양보할 수 없는 중대 사안이라는 점을 거듭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그 중대사안은 대전시의 최대 현안 과제인 인구감소도 포함된다.

실제로 중기부 세종시 이전으로 대전을 떠나는 본부 소속 인원은 499명에 달한다.

결코, 적은 수치가 아니다.

우리는 이 시점에서 지난달 30일 마감된 ‘대전의 인구감소 문제,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요?’ 주제의 대전시 온라인 공론장을 다시 한번 떠올린다.

이는 시 인구 유출을 막고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으로 이른바 청년 일자리 창출, 원활한 출산 보육, 고령 인구 및 1인 가구 대응 등 각 분야에 대한 조언과 해법이 기대되고 있다.

앞서 언급한 중기부 세종 이전에 따른 후속 대안도 이와 맥을 같이하고 있다.

전국의 지자체가 인구절벽 소멸위기위험지수를 벗어나기 위한 인구증대방안에 사활을 걸고 있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그러나 여기에는 전제조건이 뒤따른다.

최근 이슈화되고 있는 대전 혁신도시 활성화 및 중기부 세종 이전 후속 대안 마련과 함께 경제, 복지, 문화·예술 등 여러 분야 정책들의 성과가 종합적으로 반영돼야 한다는 것이다.

현재 대전시는 인구 마지노선인 150만 명이 밑돌고 있는 실정이다.

그 논란의 핵심은 다름 아닌 인구감소에 따른 대외적인 지역 위상의 추락을 의미한다.

당장 기상청을 비롯한 수도권 청단위 기관 대전유치는 발등의 불이 되고 있다.

서두에서 언급한 기상청 외 ‘플러스알파(+α)’를 제시하고 있는 대전시의 후속 대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 실현 여부는 오는 25일 국무조정실 실무회의에서 다뤄질 전망이다.

이 시점에서 이를 관철키 위한 대전시-정치권을 비롯한 대전지역 각계각층의 단합된 한목소리가 필요하다.

이는 대전시민들의 자존심을 살리는 일이다.

그것만이 최근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대전시 위상추락에서 벗어나 다시 한번 재도약 할 수 있는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것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