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세종행 대신 ‘기상청+3개기관’, 선전-아쉬움 교차
중기부 세종행 대신 ‘기상청+3개기관’, 선전-아쉬움 교차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21.01.21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월여 대전시정 ‘블랙홀’ 갈무리 단계
허태정 대전시장이 20일 이낙연 당대표를 방문 중소기업청 이전에 따른 후속조치 등을 논의하고 있다. 이날 박영순 대전시당위원장이 배석했다. (사진=최병준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20일 이낙연 당대표를 방문 중소기업청 이전에 따른 후속조치 등을 논의하고 있다. 이날 박영순 대전시당위원장이 배석했다. (사진=최병준 기자)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대전에 있던 중소벤처기업부가 오는 8월까지 세종으로 이전하는 대신 ‘기상청+3개기관’ 대전행이 유력한 가운데 이를 두고 “선전했다”-“아쉽다”는 평가가 교차되고 있다.

3개월여 대전시를 들썩거리게 했던 중기부 세종 이전 이슈가 갈무리 되어가는 모양새다.

중기부가 지난해 10월 16일 이전의향서를 행정안전부에 제출하자 시는 강력 반대를 천명하고 실력행사에 나섰다.

하지만 확고한 정부 방침을 확인하면서 이를 수용하고 그에 대응하는 대책을 요구해왔다.

그 결과가 윤곽을 드러낸 것이다.

21일 시와 지역정치권에 따르면 이전 대상은 기상청+3개 기관으로 알려졌다.

전날 허태정 시장과 박영순 의원, 장철민 의원 등이 상경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면담한 자리에서 나온 얘기다.

이전 기관이 더 추가될 여지는 있지만 사실상 이 안이 확정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오는 25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가 언급한 이전 기관 직원을 합치면 1000명에 육박한다. 중기부와 비교 시 2배 정도 되는 인원이다.

중기부 역할 등 파급효과를 들여다보면 기상청+3개기관이 그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아쉬움과 그래도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는 평이 엇갈린다.

이같은 결과가 허태정 시장이 밝힌 “시민이 납득할 만한 대책”인가와 “중기부와의 등가성에 부합되는냐”를 놓고 논란의 소지는 있으나 대체적으로 그 정도면 선전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중기부 이전이 정부 방침인 것을 감안하면 사실 대전시가 중기부 이전 저지를 관철시키기에는 무리였다는 해석이다.

이런 가운데 대전시 의견을 다각적인 채널을 통해 집요하게 주장해 소기의 성과는 거뒀다는 여론이 인다.

한때 방위사업청 이전설도 떠돌았으나 경기 과천에 있다는 점은 감안하면 쉽지 않은 일이다.

중기부 이전 문제는 최근 3개월여 동안 대전시를 곤경에 빠뜨렸다.

정부 방침을 거스를 수도 없고 그렇다고 지역 정서도 외면할 수 없는 처지였기 때문이다.

중기부 이전에 대해 무한책임을 강조했던 허태정 시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짧은 기간에 주어진 조건하에서 최선을 다해 이뤄낸 결과”라고 자평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인 박영순 의원은 전화통화에서 “당 차원에서 끝까지 대전의 이익이 극대화될 수 있도록 시와 협의해 최적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시 관계자는 “이전 대상기관과의 조율 등이 남아있어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다”면서 “정부안이 나올 때까지 긴장을 늦추기 않고 시 의견이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모든 대전시정을 뒷전으로 미룰만큼 '블랙홀'로 작용했던 세종시 이전 문제가 이렇게 가닥을 잡아가면서 시도 이젠 다른 현안에 집중할 수 있는 여유가 생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