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 유기농특구 현장기술력 강화위해 농기센터 동부지소 개소
홍성 유기농특구 현장기술력 강화위해 농기센터 동부지소 개소
  • 김원중 기자 wjkim37@dailycc.net
  • 승인 2021.01.24 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홍성] 김원중 기자 = 전국 최초 유기농 특구이자 친환경 농업의 메카인 홍성군이 지역특색에 맞는 농업현장 기술력과 농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농업기술센터 동부지소를 개소하고 업무에 돌입했다.

이번 개소한 동부지소는 홍동면·장곡면·금마면 등 유기농 특구 중심지역을 관할하며 지역 농업인들의 다양한 영농애로사항을 해결하고 농업기술 개발 및 보급에 앞장서게 된다.

특히 홍동면과 장곡면 일대는 친환경 인증면적 대비 전국최고의 유기농 밀집지역으로서 지속적인 친환경 안정생산을 위한 다양한 농업기술에 대한 수요가 늘고 생산, 유통, 작부체계를 고려한 다기능적 요소들이 확대돼 현장과 밀접한 맞춤형 전문역량이 많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동부지소에 전담 지도사를 2명 배치하고 토양·병해충 현장진단 등 현장 민원 전반에 대한 상담과 지역특색에 맞는 친환경농업 표준모델 개발, 신기술 시범사업 기술보급 지원, 지역 특화작목 집중 육성 등을 통해 지역농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며 영농철 당면 농사정보의 신속한 전파를 비롯해 前 국립농업과학원 병해충 전문가와 함께하는 ‘발로뛰는 농업현장 케어링 서비스’를 주기적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이같이 홍동면 문당리 이장 이선재 씨는“평소 유기농업을 실천해오며 현장의 다양한 어려움이 많았는데 농업기술센터 동부지소가 본격적으로 운영돼 전문 친환경 농업정보도 공유하고 평상시 농업 애로사항도 해결할 수 있어서 앞으로가 매우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한 윤길선 소장은 “홍성은 전통적인 친환경농업의 선진지역으로서 우리 지역만 갖고 있는 특색있는 농업기술 모델 개발 및 현장의 다양한 요소들을 살린 특화작목 집중 육성 등 해야 할 일이 참 많다.”며 “향후 동부지소가 농업인 영농사랑방 등 열린공간으로서 기본적인 기능과 동시 친환경농업 재도약의 마중물로서의 역할에 주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농업기술센터는 지난 2020년 농촌진흥청 연말 평가에서 유기농업 특구에 특성화된 농촌지도사업을 수행한 업적으로 전국 최우수상을 수상했으며 기술보급지도에서 최고품질 농산물 생산단지로 국무총리 대상을 수상하는 등 탁월한 성과로 전국적 이름을 알리고 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