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전시당, 중기부 대책 ‘기상청+3개기관’ 평가절하
국민의힘 대전시당, 중기부 대책 ‘기상청+3개기관’ 평가절하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21.01.24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와 등가성 부족"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내건 현수막.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내건 현수막.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 정부대책으로 기상청과 3개 기관의 대전 이전이 유력한 가운데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이를 평가절하했다.

시당은 24일 논평을 내고 “이전 기관 근무 인원이 중기부와 관련기관 직원 숫자와 비슷하다고 대전에 미치는 시너지와 영향까지 비슷할 것이라고 판단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과학 인프라가 경쟁력인 과학도시 대전에서 중기부가 해 온 역할을 기상청과 에너지, 임업 관련 기관들이 얼마나 이 역할을 대신할 수 있을 것인지를 제대로 헤아려 보지 않았다는 것.

시당은 이어 “이들 기관만으로 중기부를 대신할 수 없다"면서 “서울에 있는 모든 청단위 기관이 대전에 내려와도 시원치않다"고 했다.

시당은 앞서 지난 18일 ‘중기부 이전을 막아내지 못했습니다. 책임을 통감합니다’란 현수막을 내걸고 "비록 대전 정치지형에서 밀려나 있지만 대전발전을 저해하는 정부여당의 폭정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것에 대한 자기반성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더욱 철저하고 치밀하게 대전발전을 위해 정진할 것을 다짐한다”고 했다.

여야를 떠나 지역현안에 대한 야당으로서의 일정 책임을 표명한 것이다.

지역 정가에서는 "중기부 이전 문제는 이제 어느정도 마무리된 것 같다"면서 "이를 반면교사로 삼아 여야가 함심해 공공기관 이전이 본격화되는 혁신도시 시즌2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