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병준 위원장, 4월 이후 정치판 요동
국민의힘 김병준 위원장, 4월 이후 정치판 요동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21.01.25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힘 김병준 세종시당 위원장이 25일 시당 사무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4월 이후 정치판이 대권을 두고 요동칠것이라고 전망했다.
국민 힘 김병준 세종시당 위원장이 25일 시당 사무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4월 이후 정치판이 대권을 두고 요동칠것이라고 전망했다.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국민 힘 김병준 세종시당 위원장이 4월 이후 정치판이 대권을 두고 요동칠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위원장은 25일 시당 사무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여당은 친문이 분화되고 대통령의 구심력이 떨어질 것이라며 대선주자 앞에 줄서기 할 것이라고 했다.

경선 방식에 따라 이재명 지사가 1등을 내줘야하는 상황도 발생할 수 있다고 했다. 당원투표 중심 일때는 이 지사는 안된다고 내다봤다. 분화가 있을 수 있다고 했다. 그게 4월 이후 여권발이라고 했다.

야권은 만일 국민의힘이 단일화 과정에서 후보를 못 내거나 선거에 패배했을 경우 국민의힘 동력은 엄청나게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새로운 인물군을 구성하지 못하면 당 구심력이 떨어지면서 윤석열 변수가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이미 당내에는 윤석열 당이 이미 생겨 있다고 했다.

안철수 의원이 어디까지 가느냐, 시장이 안되더라도 단일화에서 이겼을 경우 4월 이후 정국이 굉장히 복잡해질 것이라고 전망 했다. 결국은 인물 중심으로 정치권이 재편 될 것이라고 했다.

서울시장 선거와 관련해서는 연합, 협력하는 것이 옳다며 흡수는 옳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선거가 유리한 국면이 아니라며 배부른 소리 하면 안 된다고 일침했다.

3자 구도로 어떻게 이기겠냐고 했다. 세를 결집하는 것은 좋지만 지금 지지도만 봐도 김종인 위원장은 그러면 안 된다고 쓴소리했다. 본인이 지지도를 올린 것은 하나도 없고 문 정부의 실수로 인해 반사이익을 얻는 것 뿐이라며 그 반사이익도 다 못 챙겼다고 비난했다.

다만 김 위원장이 없었으면 올라갔겠냐에 대해선 의문이라고 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와서 파격적으로 오르지 않았다고 했다. 눈에 띄게 당이 달라진 것도 없다고 했다.

단일화에서만 이겨도 안철수 의원은 상당한 자산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며 국민의힘 안에서도 작은 안철수당, 작은 윤석열당이 생길 수 있다고 했다. 대선은 인물 중심으로 갈 수밖에 없어 당을 만들기도, 없어지기도 해 윤 총장이 향후 당을 만들면 그쪽으로 갈 의원들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당협위원장 공모와 관련해서도 쓴소리를 날렸다. 당에 충성하던 사람은 날라가고 이런 구도를 만드는 바람에 당세가 기울었다고 지적했다.

세종갑 당협위원장 공모에도 5명이 나섰다며 자신은 세종에서 더 이상 출마할 사람은 아니지만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상당한 희망을 봤다고 했다. 또 지난 시장선거에서 25일 만에 18%까지 갔다며 뜻이 전달만 잘 되고 야권이 재편되면 다음 선거는 해볼만 하다고 진단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