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마다 예산확보 발에 땀나는데... 충남도는 소극적”
“지자체마다 예산확보 발에 땀나는데... 충남도는 소극적”
  • 홍석원 기자 001hong@dailycc.net
  • 승인 2021.01.26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장헌 도의원, 국회·중앙부처 방문 컨트롤타워 부재 바판
안장헌 충남도의원.
안장헌 충남도의원.
[충청신문=내포] 홍석원 기자 = 충남도의 대정부 예산확보를 위한 컨트롤타워가 부재하다는 비판이 도의회에서 제기됐다.

26일 충남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안장헌 위원장(아산4·더불어민주당)이 충남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중앙정부 예산심사 막바지인 지난해 11월부터 공모절차 등이 진행되는 올해 1월까지 실국 및 사업소 13곳에서 국회와 중앙부처를 방문한 횟수는 95회에 그쳤다. 평균 방문 횟수는 7.3회다.

실제 사회간접자본(SOC) 등 건설과 교통정책을 총괄하는 건설교통국이 22회▲기획조정실 19회 ▲해양수산국 13회 ▲미래산업국 12회 등 두 자릿수 이상 방문 부서는 4곳에 불과했다.

반면 도민 경제 및 생활안정에 비중이 큰 경제실은 9회에 불과했으며 ▲기후환경국 6회 ▲자치행정국 5회 ▲농림축산국 3회 ▲저출산보건복지실 2회로 낮았다.

1회 방문에 그친 부서는 ▲문화체육관광국 ▲공동체지원국 ▲여성가족정책관실 ▲보건환경연구원로 나타났다. 이들 실국은 도의 양성평등, 다문화정책, 청소년 정책, 코로나19 등 도민 건강을 전담하는 등 도민생활과 밀접한 부서로, 중앙정부와의 유기적인 관계가 중요한데도 국비 확보 및 공모사업 선정을 위한 노력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 위원장은 “타 시도의 경우 예산심사가 이뤄지는 11월부터 국비 확보와 공모사업을 따내기 위해 국회와 중앙부처에 상주하다시피 하는 등 눈에 불을 켜며 예산 확보전을 벌이고 있다”며 “반면 우리 도의 경우 중앙부처와 국회가 있는 세종시와 여의도의 비교적 가까운 지리적 여건임에도 불구하고, 매우 소극적인 대응에 그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안 위원장은 “국비 확보와 정부의 핵심 공모사업 선정과정에서도 간부공무원들의 소극적인 대응은 도정 현안을 해결하겠다는 간절함과 적극성이 타 시도와 비교해 크게 떨어진다는 것을 스스로 반증한다”고 꼬집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