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4세 유아 유치원 무상교육, 어린이집과 형평 맞춰야”
“만 4세 유아 유치원 무상교육, 어린이집과 형평 맞춰야”
  • 홍석원 기자 001hong@dailycc.net
  • 승인 2021.01.26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 복환위, 탄소중립 선제 대응·보완대책 주문
충남도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임시회 모습. (사진=충남도의회 제공)
충남도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임시회 모습. (사진=충남도의회 제공)

[충청신문=내포] 홍석원 기자 = 충남도의회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오인환)는 26일 제326회 임시회 3차 회의를 열고 기후환경국과 보건환경연구원 소관 2021년 주요업무계획을 청취했다.

특히 이날 복환위는 1차 회의에서 정회한 저출산보건복지실 소관 2021년도 주요업무계획 보고를 재개하고 도교육청과 교육법무담당관실 등 관계 기관과 협의를 통한 형평성 있는 보육지원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지난 22일 열린 당시 회의에서 위원들은 사립유치원 유아교육비 보조지원금 확대와 관련해 어린이집과의 형평성 문제를 지적하며 “만 4세 유아들이 교육기관 종류에 따라 다른 대우를 받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정회를 선포한 바 있다.

실제로 도내 일부 어린이집에서는 올해부터 유치원만 만 4세 유아 무상교육설이 나돌면서 벌써부터 아동들이 이탈하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같은 사단은 지난 22일 충남교육청이 만4세 아동의 '2021년도 사립유치원 원비 안정화 추진계획' 정부안을 안내 하면서 어린이집에 대한 보육지원 방안은 빠져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어린이집 관계자들은 도와 교육청, 복지부 등에 논의과정에서 모든 어린이집과 유치원이 형평에 맞도록 공평하게 지원되도록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이날 오인환 위원장(논산1·더불어민주당)과 황영란 부위원장(비례·더불어민주당)은 충남도의 탄소중립 선도적 대응과 보완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김동일 의원(공주1·더불어민주당)은 도비를 들여서라도 충남의 상하수도 보급을 늘릴 것을, 김한태 의원(보령1·더불어민주당)은 산업단지 오염물질 배출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요구했다.

이밖에 여운영 의원(아산2·더불어민주당)은 “많은 업체에서 친환경 제품을 사용하고 싶지만 단가가 비싸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며 친화경제품 사용 업체에게 인센티브 제공을 제안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