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형 이동장치 공유 서비스 확대
개인형 이동장치 공유 서비스 확대
  • 신동렬 기자 news7220@dailycc.net
  • 승인 2021.01.27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청주] 신동렬 기자 = 청주시에서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M‧Personal Mobility) 공유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한결 수월해지고 있다.

지난해 9월 말 3개 업체 450대에서 12월 580대, 올해 초 780대로 서비스가 확대되고, 서비스 업체도 5개로 2개 업체가 증가했다.

서비스 지역도 충북대, 청주대, 서원대, 가경동, 성화동, 율량동 일대에서 용암동, 금천동, 용담동, 오창과학산업단지까지 확대됐다.

이외에도 여러 업체에서 청주시 신규서비스를 검토하는 등 앞으로도 청주시의 개인형 이동장치 공유 서비스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법률, 규정 등이 미비해 안전모 착용, 2인 탑승 금지 등 안전운행과 불법 주차 등의 문제도 많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청주시는 지난해 12월 공유서비스 업체와 안전질서 확립과 이용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청주시는 이들 업체와 ▲주·정차 가이드라인 제시(불법 주정차 반복 이용자 이용제한) ▲올바른 이용문화 정착을 위한 공동캠페인 ▲미성년자(원동기 면허 소지자 제외) 서비스 이용제한 ▲기반시설 구축 정비 ▲대중교통 서비스와 연계 협력 ▲운행정보 제공 ▲최고속도 하향(25㎞/h → 20㎞/h) ▲안전모 제공방안 강구 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최근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M)의 이용세가 급증했다. 대중교통과의 연계성도 높아 ‘퍼스트-라스트 마일(first-last mile)’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단거리 교통수단으로 자리 잡고 있다.

특히 청소년들에게 높은 인기를 보이고 있다.

시 관계자는 “개인형 이동장치가 일상 속 중요한 교통수단으로 자리 잡고 있으며, 이용자의 안전운행과 올바른 주차문화 정착이 필요한 시점이다”라며 “모든 시민에게 불편함이 없는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