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글로벌 이차전지 소부장 클러스터 조성 잰걸음
충북, 글로벌 이차전지 소부장 클러스터 조성 잰걸음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1.01.27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소부장특화단지 대상산업단지 (충북도 제공)
충북소부장특화단지 대상산업단지 (충북도 제공)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충북도가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넘어 글로벌공급망(GVC) 재편에 대비하기 위해 정부가 공들여 추진한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심의를 통과함에 따라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부는 글로벌 공급망 재편 환경 속에서 수요-공급기업간 연계성 강화와 자국 내 공급망 안정성 강화를 위한 생산기반 확충을 통한 가치사슬(밸류체인) 완결 및 글로벌 첨단 클러스터 육성을 위해 특화단지 지정을 추진했다.

이차전지 산업은 미래 에너지 분야 핵심으로 소재 개발에서부터 완성품 제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전·후방 산업간 가치사슬(밸류체인)을 보유한 유망산업이다.

전국 대비 생산액 1위, 종사자수 2위, 부가가치 3위, 사업체수 5위 등의 산업 경쟁력을 확보한 이차전지 산업을 육성 업종으로 선정했다.

충북도는 충북테크노파크, 충북과학기술혁신원, FITI시험연구원과 함께 집필진을 꾸리고 ㈜LG에너지솔루션(전 ㈜LG화학)을 중심으로 이차전지 산업 가치사슬(밸류체인)이 잘 구축된 오창과학산업단지 일원을 이차전지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 신청했다.

충북도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은 26일 열린 제6차 소부장경쟁력강화위원회가 충북(이차전지)을 비롯한 경기(반도체), 충남(디스플레이), 전북(탄소소재), 경남(정밀기계) 등 총 5개 단지에 대한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안)’을 심의 의결하면서 사실상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돼 충북도가 특화단지를 어떻게 육성해 나갈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정부는 올해 처음으로 소부장 특화단지를 지정(산업통상부 장관)해 앵커 수요기업과 중소·중견 공급기업 간 연계를 강화하고, 각 단지별 특성에 맞춰 맞춤형 지원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 2021년 2월 지정 예정인 소부장 특화단지에 대한 맞춤형 지원방안을 2021년 상반기까지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충북도는 정부의 정책 대응 및 기업 유치, R&D 지원 등 체계적인 추진을 위해 빠른 시일 내에 신성장산업국장이 총괄하는 TF팀 구성·운영하고 이차전지 소부장 수요·공급기업, 지원기관 간 기술자립화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협의체를 3월까지 구성할 예정이다.

이차전지 기업 유치를 통한 단지內 산업 가치사슬(밸류체인) 완성을 위해 기업 집적에 필요한 부지 확보 대책을 관련 부서와 논의할 예정이다.

도는 특화단지를 중심으로 이차전지 소재-제조-R&D 혁신생태계가 구축되면 소재, 부품, 장비 국산화 및 국외의존도 탈피, 자국귀환(리쇼어링) 촉진을 통한 특화단지 중심 新스마트화 및 일자리창출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2023년까지 2969명 고용창출과 1조7364억원 생산액 증대, 12억3000만달러 수출액 증대 등 경제적 파급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