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도 공공건축물지원센터 설립해야”
“대전도 공공건축물지원센터 설립해야”
  • 정용운 기자 knkn2004@dailycc.net
  • 승인 2021.01.27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세종연구원, 담당부서 제각각…관리 효율성 우려
대전시청사 전경 (충청신문DB)
대전시청사 전경 (충청신문DB)
[충청신문=대전] 정용운 기자 = 대전시 공공건축물 절반 이상이 노후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체계적으로 통합관리하기 위한 공공건축물지원센터 설립 필요성이 제기됐다.

27일 양승희 대전세종연구원이 발표한 '대전시 공공건축의 합리적 관리방안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대전 내 공공건축물은 5583개소로 이중 20년 이상 경과된 건축물이 3423개소이다.

상황이 이런데 담당부서가 제각각이어서 통합관리가 어려운 실정이다.

신규 공공건축 계획은 도시주택국 도시경관과, 공공청사 건축시설물 설계는 자치분권국 운영지원과, 공공건축물 설계시공은 건설관리본부 건축과에서 각각 업무를 맡고 있다.

반면 타 지자체는 지역 내 수준 높은 공공건축물 조성을 위해 공공건축 통합체계를 구축하는 시도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서울시, 부산시, 충남도는 관할 시·도 내 전담 조직을 신설하거나 사전검토 업무를 승인 받은 후 공공기관 위탁 운영 등 체계적 조직을 구축 중이다.

부산시는 지난해 1월 총괄건축기획과 내 전담부서 공공건축지원팀을 신설했으며 서울시는 2월 도시공간개선단 내 공공건축지원센터를 설치했다.

충남도는 충남공공디자인센터와 업무협약을 맺고 공공건축 관련 업무를 위임했다.

이같이 공공건축물 관리를 일원화해 효율적인 관리시스템을 갖추기 시작한 것이다.

양승희 연구원은 “대전시도 공공건축물지원센터를 설립하고 종합시스템을 구축해 신규 및 기존 공공건축물의 합리적 관리 체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공공건축물 이용 및 관리 현황을 5개 자치구 담당자가 직접 입력해 관리할 수 있도록 관련 시스템을 마련하고 공공건축 데이터베이스를 신규 공공건축물 건축기획, 사전검토, 준공 후 유지관리 등 단계별로 구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와 관련해 시 관계자는 "사업량이 많지 않아 통합관리 효율성을 검토 중"이라며 "센터 설치 여부는 내부적으로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