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속으로] 책 읽는 재미
[문화속으로] 책 읽는 재미
  • 충청신문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1.02.08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희진 음성예총 회장
강희진 음성예총 회장
강희진 음성예총 회장
어릴 적 엄마한테 자주 들었던 말이 있다. 하라는 공부는 안 하고 책만 읽는다는 것이었다. 그 책이라는 말에는 교과서를 제외한 각종 도서가 포함되어 있었다. 나 또한 아이들을 키우면서 대물림이나 하듯 그 말을 자주 했었다. 우리 아이들 역시 공부보다는 책을 더 좋아해서 성적 때문에 노심초사했지만 별다른 말썽이 아니고 책을 읽는 거라서 한편으로는 걱정을 덜었다.

내가 초등학생 때는 주로 학교 도서관에서 책을 읽었다. 도서관이라고 해봤자 복도 끝 교실 책꽂이에 여러 가지 책을 비치해 놓은 정도였다. 틈만 나면 거기 파묻혀서 시간을 보냈다. 위인전과 동화책도 재미있었지만 ‘어깨동무’라는 잡지를 특히 좋아했다. 한 달에 한 번씩 배부되는 월간지로서 어린이 관련 소식과 시사 내용 등 우리에게 도움이 되는 내용이 많았다.

그중 재미있게 읽은 것은 도깨비 감투라는 만화였다. 그 감투를 쓰는 사람은 투명인간으로 바뀐다. 스스로는 보이지만 남들은 자기를 볼 수 없기 때문에 짓궂은 장난과 놀이를 하는 내용이었다. 얼마나 재미있었던지 매달 우송되는 날짜에 맞춰 1등으로 보고 다음 달을 손꼽아 기다렸다. 그리고 ‘나에게 도깨비 감투가 있다면’이라는 제목으로 글짓기를 한 게 교실 뒤편 환경정리 판에 게시되기도 했다.

중학교 시절의 도서관은 규모가 좀 컸다. 한수산의 ‘바다로 간 목마’가 한창 인기였다. 책을 좋아하는 친구들끼리 순서를 정해서 보기로 했는데 다음 차례에 빌려 갈 친구를 위해 밤을 새워가면서 읽었던 기억이 새롭다. 내가 하루 늦어지면 다음 친구도 하루가 늦어진다. 가능하면 하룻밤 사이에 읽어야 한다는 우리들만의 묵계가 성립되었다. 어떤 친구들은 수업시간에 읽다가 들키기도 했다. 선생님이 압수해서 주실 때까지 기다려야 하기 때문에 빼앗긴 친구는 눈총을 받았다. 눈총도 눈총이지만 하루라도 빨리 읽고 싶은 조바심 때문에 수업시간에는 절대 읽지 말자는 강력조치를 내놓기도 했다.

특별히 김민숙 작가의 ‘내 이름은 마야’가 기억에 남는다. 지금도 잊지 못할 대목은 주인공 마야가 낙엽을 태우는 장면이다. 그리고 ‘낙엽 타는 냄새가 좋다’는 내용이 있었는데 불현듯 맡아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어느 날 그 책을 읽은 동무들끼리 단풍이 물드는 학교 뒤편에서 플라타너스 잎을 태우다가 그만 선생님께 들켜 버렸다.

선생님은 큰불이 날 수 있는데 왜 그랬느냐고 물으셨다. 겁은 났지만, 낙엽 타는 냄새를 맡고 싶었노라고 했더니 허허 웃으셨다. 신작로 건너편이 바로 뒷동산이다. 그러니 위험한 장난이기는 했어도 낙엽을 태우면서 그 냄새를 맡고 싶어 했던 제자의 마음에 노여움을 푸신 것 같다. 그 때문인지 졸업할 때까지 예뻐해 주시던 그 선생님, 소식을 나는 아직 모르고 있다.

고등학교에서는 도서관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어서 책을 빌려 밤새 읽었다. 주로, 헤르만 헤세, 어니스트 헤밍웨이, 샬럿 브론테 등의 소설을 읽느라고 시간 가는 줄도 몰랐다. 고등학교 3년 내내 도서관에서 살다시피 했다. 새 책의 잉크 냄새, 나무 냄새, 낡은 책에서 나는 냄새가 이따금 향수처럼 떠오른다. 도서관 특유의 그 냄새를 맡으면 마음이 편안하고 행복했다. 지금도 도서관 냄새를 좋아한다.

오랜만에 책에 빠져 살아가고 있다. 요즘 마음이 뒤숭숭해서 현실도피 차원에서 추리소설을 주문하고 읽기 시작했다. 이후로는 주로 젊은 작가들의 책을 읽고 있는데 다양한 이슈를 놀란 만 한 필체로 엮어가고 있는 그들이 멋지다. 질릴 때까지 그들의 상상력, 현실을 직시하는 능력, 사회비판에서부터 과학의 세계까지 아우르는 이 시대 작가들의 작품을 계속 읽어 볼 참이다.

오늘 인터넷 광고에는 우리나라 근대에서 현대에 걸친 우수단편 103편을 USB에 담아 판매한다는 글이 올라와 있었다. 그 단편 내용을 유명 배우들이 읽어주는 것을 녹음한 것이라 더 눈길을 끌었다. 그렇지만 나는 인터넷 서점에 들어가서 읽고 싶은 책을 장바구니에 담았다.

유튜브 채널에서도 책, 내용을 간단히 요약해서 보여주는 것을 물론, 책 내용 전체를 읽어주는 콘텐츠도 많다. 구태여 읽지 않아도 된다지만 도서관 매력에 빠져 있었던 나는 생각이 약간 다르다. 내가 직접 읽는 동안 얻어지는 새로운 지식과 정보를 알아가고 또한 사고의 지평을 넓혀가는 과정도 커다란 기쁨이다. 책이라고 하면 모름지기 종이에 인쇄된 게 최고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