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2023년까지 새로운 일자리 2만개 만든다
대전시, 2023년까지 새로운 일자리 2만개 만든다
  • 황아현 기자 winherah@dailycc.net
  • 승인 2021.02.23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허태정 대전시장이 대전형 새로운 공공일자리 창출에 대한 브리핑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황아현 기자)
23일 허태정 대전시장이 대전형 새로운 공공일자리 창출에 대한 브리핑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황아현 기자)
[충청신문=대전] 황아현 기자 = 대전시는 2023년까지 2만개의 공공일자리를 창출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브리핑을 갖고 "전년대비 고용률이 1.6% 감소하고, 실업률이 1.7% 증가하는 등 코로나로 인한 양극화와 일자리 관련 문제가 매우 심각한 만큼, 시는 2023년까지 2만개의 일자리를 공급, 지역 내서 할 수 있는 모든 일자리를 발굴·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대전은 지난 1년간 실업자가 2000명이 증가했으며, 자영업자는 6000명이 감소했다. 40~49세취업자·일용근로자 또한 감소했다.

이에 시는 총 사업비 341억 규모의 지속가능한 '대전형 새로운 공공일자리' 창출 계획을 마련했다. 지역경제, 코로나19 이전 일상으로의 복구를 위한 발판 마련과 코로나19 피해계층이 재기·자립할 수 있는 토대를 제공키 위해서다.

기존 실업대책의 일환으로 취업취약계층에 한정, 4개월의 단기 근로(일 5시간)로 월 120만원을 지급받는 등 최소한의 생계비를 보장해주던 공공근로사업과 달리, 모든 시민들은 공공일자리 사업을 통해 6개월 이상 일하며(일 8시간) 월 210만원 상당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특히, 허 시장은 "이번 일자리 중심은 청년들에게 맞춰져 있다"며 청년과 신중년을 위한 일자리 제공을 약속했다.

그는 "대전은 데이터 구축 등 디지털 사업을 다양하게 펼치고 있는데 여기에 청년일자리사업을 집중 투입할 계획"이라며 "전체 일자리의 45%정도가 청년일자리로 꾸며질 수 있게끔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회 안전망 관련 복지·돌봄·고독사와 관련 생명사업운동에 집중적으로 일자리를 투입해 신중년과 여성들에게 많은 일자리를 공급할 것"이라고 했다.

시는 미래사회 선제적 준비를 위한 '디지털 대전', 출산·육아·아동학대 및 노인 고독사 관련 사회 안전망을 강화키 위한 '촘촘한 돌봄체계', 코로나19 극복 시민 생활 밀착형 사업인 '건강한 대전공동체' 등 세 가지 추진 방향을 잡고, 일자리 제공을 위해 박차를 가한다.

이를 통해 시는 올해 2413개, 다음해 1405개, 2023년에는 1306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허 시장은 "6개월 이상 안정적으로 지속되는 사업을 중심으로 자치구와 협업해 제 2차 대전형 공공일자리 사업을 발굴하고 시 전부서의 추가사업을 발굴하는 등 고용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