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옛 도청 향나무 훼손 당시 담당국장인 감사위워장 감사 배제"
대전시 "옛 도청 향나무 훼손 당시 담당국장인 감사위워장 감사 배제"
  • 황아현 기자 winherah@dailycc.net
  • 승인 2021.02.23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 기자브리핑
허태정 대전시장 기자브리핑

[충청신문=대전] 황아현 기자 = 대전시가 옛 충남도청사 향나무 무단훼손 관련 담당국장이었던 감사위원장을 감사과정에서 배제하겠다고 23일 밝혔다.

'감사 대상자가 감사를 한다'는 지적에 대한 대책을 표명한 것.

허태정 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시는 감사 전문가들을 추가적으로 지원해 이 부분이 공정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 감사위원장은 그 감사 과정에 절대로 관여·개입되지 않도록 해 시민들이 우려하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허 시장은 옛 충남도청 향나무 무단훼손과 관련해 사과했다.

그는 "옛 충남도청 리모델링 과정에서 시민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것에 대해 매우 송고스럽게 생각한다"며 "행정 절차상 미숙함과 여러 의혹과 관련해서는 신속하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시민 여러분들에게 진상을 바로 알리겠다"며 "조사를 통해 귀책 사유가 드러날 경우 엄중하게 그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도 일신하는 새로운 마음으로 대전시정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시는 옛 충남도청사에 '소통협력공간'을 조성하면서 공식적인 절차없이 충남도에 소유권이 있는 청사 내 향나무 172그루 가운데 128그루를 폐기하고, 나머지 44그루를 유성구 양묘장으로 이식했다.

현재 해당 주관 부서 과장은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 시장은 "본인도 책임을 갖고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감사를 통해 잘못이 인정되면 그에 합당한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감사가 끝날 때까지는 사표를 수리하지 않겠다는 의중으로 읽힌다.

허 시장이 공식사과함에 따라 이제 남은 것은 원상복구 등 뒷수습이다. 이를 얼마나 현명하게 처리하느냐도 또 하나의 대전시 행정력 가늠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감사결과를 기다려 책임소재를 명확히하고 이런 행정 착오가 두번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한다는 주문이 고개를 든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