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형 뉴딜, 양극화 해소·일자리가 우선돼야”
“충남형 뉴딜, 양극화 해소·일자리가 우선돼야”
  • 홍석원 기자 001hong@dailycc.net
  • 승인 2021.02.23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장헌 충남도의원, 충남연구원 주관 뉴토론회서 제시
안장헌 충남도의원이 23일 충남도서관에서 열린 '충남형 뉴딜' 토론에 나서고 있다. (사진=충남도의회 제공)
안장헌 충남도의원이 23일 충남도서관에서 열린 '충남형 뉴딜' 토론에 나서고 있다. (사진=충남도의회 제공)
[충청신문=내포] 홍석원 기자 = 충남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안장헌 위원장(아산4‧더불어민주당)이 도 역점사업인 ‘충남형뉴딜’ 관련 양극화 해소와 사회적 안전망 강화를 선결과제로 제시했다.

안 위원장은 23일 충남도서관 강당에서 열린 ‘충남형 뉴딜의 과제와 방향 토론회’에 패널로 나서 “가장 큰 문제는 수도권과 비 수도권 간, 심지어 충남 안에서도 지역 간 발전격차가 벌어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낙후지역, 중소기업 등 소외된 곳까지 포용한다는 명확한 방향을 잡고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디지털 뉴딜의 핵심이라 할 스마트공장도 노동자의 고용형태 및 일자리 수에 피해를 준다면 의미가 없는 것”이라며 “정부지원 건의는 물론 과감한 정책 추진을 통해 사회적 안전망 강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녹색성장’ 정책의 실패를 답습해선 안된다”며 “충남형 뉴딜은 결국 도민의 삶의 질 향상 그리고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 목적”이라고 강조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