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구행복누리재단, 올해 기부자 2021명 늘려 돌봄 공백 해소
유성구행복누리재단, 올해 기부자 2021명 늘려 돌봄 공백 해소
  • 정용운 기자 knkn2004@dailycc.net
  • 승인 2021.02.23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인한 취약계층 지원 강화
유성구행복누리재단 홍보물. (사진=유성구행복누리재단 제공)
유성구행복누리재단 홍보물. (사진=유성구행복누리재단 제공)
[충청신문=대전] 정용운 기자 = 대전 유성구행복누리재단이 코로나19로 생존 기로에 놓인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다양화된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재단은 복지 사각지대에서 어렵게 생활하는 틈새계층에 대한 지원을 통해 계층 간 삶의 질 격차를 해소하고 균등하고 윤택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게 하기 위해 지난 2013년 출연한 대전시 내 유일한 지자체 설립 복지재단이다.

현재까지 68억여 원이 모여 이중 61억여 원을 복지사각지대, 저소득층 등 17만여 명에게 지원했다.

재단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협약을 체결해 모금 및 집행의 투명성도 확보했다.

모금회는 기부금 영수증 발행, 지원금 입금처리 등 후원금을 관리하고 구가 지원 대상자를 발굴해 추천하면 재단은 사업계획 수립·시행 등 사업 전반을 총괄한다.

지난 2019년에는 기획재정부 지정기부금단체로 지정돼 기부금을 지급한 개인 및 법인은 소득세 및 법인세 감면 혜택도 받을 수 있다.

구와 재단은 올해 소외 틈새계층·코로나19 위기가정 지원, 저소득층 교육·장학사업 등 3대 단위, 16개 세부사업을 추진해 체감 복지만족도를 향상시킬 계획이다.

또한 경기침체 및 코로나19로 기부문화 위축에 따른 나눔문화 분위기 조성을 위해 2021명의 기부자를 신규 모집하는 '나눔 릴레이 챌린지'를 추진하고 증가하는 어려운 이웃 돌봄 공백 해소를 위한 취약계층 지원도 확대한다.

올해 배분금액 계획은 지난해 13억여 원 대비 5%(6000여 만원) 늘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맞춤형 지원도 눈길을 끈다.

지난해 관내 어린이집의 휴원이 장기화되면서 특별활동 강사들 중 수입이 전혀 없는 특수고용직 문화, 예술활동 강사 55명에게 각 30만원씩 총 1650만원을 지원했다.

또한 코로나19가 재확산 되면서 장기적 휴업이 예상되는 관내 체육시설 4개소 종사자 50명에게 지역화폐 온통대전 30만원권을 지급했다.

유성문화원에서 활동하는 전통문화 예술인 17명에게는 개인별 온누리상품권 30만원을 지원했다. 이는 한국연구재단 임직원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을 모으고 이사장, 상임감사의 급여 30%를 반납 받아 총 1105만원을 기탁해 가능했다.

정용래 청장, 조승래 국회의원 등은 지난해 2~5월 3개월의 급여에서 30%를 삭감해 모은 금액을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재단에 후원했다.

후원참여는 지정기부·계좌이체·자동이체·물품후원 등으로 할 수 있으며 기부자에게는 기부금 영수증, 후원내역 확인서 발급과 함께 재단 주요 행사 참여 기회를 제공한다.

김정숙 재단 상임이사는 "기부참여 방법 다양화 및 연속성 확보로 지역 사회 공동체 유대감 조성을 통한 민간 자원 발굴과 연계를 강화할 것"이라며 "공공지원에서 제외되는 틈새계층의 위기가정 발굴 확대로 다양한 복지욕구에 부합하는 맞춤형 지원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문의는 유성구행복누리재단. (042-824-7420)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