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항쟁 성지 대전 정신을 가슴에 품다"
"민주항쟁 성지 대전 정신을 가슴에 품다"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21.03.08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보훈처․대전시, 제61주년 3·8민주의거 기념식
대전 3·8민주의거 제61주년 기념식 국민의례 모습.(사진=대전시 제공)
대전 3·8민주의거 제61주년 기념식 국민의례 모습.(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민주항쟁 성지인 대전 정신을 다시 한 번 되새기는 자리였다.”

대전·충청권 유일의 국가기념일인 3·8민주의거 기념일을 맞아 1960년 3월 8일 대전시내를 가득 메웠던 민주주의를 향한 외침이 시청 남문광장에 울려 퍼졌다.

국가보훈처와 대전시는 8일 오후 4시 시청 남문광장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허태정 시장 등 내빈과 3·8민주의거 기념사업회 회원 및 유공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61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충남대학교 최원규 명예교수의 축시 ‘푸른 들풀로 솟아나라’낭송으로 시작된 이번 행사는 식전 3·8민주의거 기념탑 참배 후 시청 남문광장으로 이동해 헌시 낭독과 기념사, 기념공연, 3·8찬가 제창 등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3·8민주의거를 주도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1963년 건국포장을 받은 박제구 선생이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3·8민주의거는 1960년 자유당 정권 독재와 부정부패에 항거해 지역 고등학생 1000여명의 주도로 일어난 학생 민주운동으로 대구 2·28민주의거, 마산 3·15의거와 함께 4·19혁명의 촉매제가 된 것으로 인정받아 지난 2018년 11월 2일 충청권 최초로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이와 관련, 대전시는 지난 4일 3·8민주의거를 제대로 평가하고 지역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한 ‘3·8민주의거 정신 계승·발전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시는 오는 2025년까지 3·8민주의거 기념관 건립과 민주거리 조성, 초중등 교과서 수록과 함께 3·8민주의거 정신에 대한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각종 시민참여 공모사업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허태정 시장은 “3·8민주의거는 4·19혁명은 물론 80년대 민주화운동의 정신적 자양분이 된 지역의 자랑스러운 역사”라며 “이 정신을 지역의 정신으로 계승, 발전시킬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