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집행방해? 억울하다'…단국대 명예교수의 하소연
'공무집행방해? 억울하다'…단국대 명예교수의 하소연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21.04.06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자치경찰위원회 초대 위원장 "경찰공무원복무규정 무시 훈계가 화근"
충남 자치경찰위원회 초대 위원장이 찾은 청수파출소(사진=충청신문)
충남 자치경찰위원회 초대 위원장이 찾은 청수파출소(사진=충청신문)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민중의 지팡이인 최 일선경찰관이 거들먹거리듯 민원인을 응대해 항의 차원에서 훈계했을 뿐, 컵을 던지기는커녕 행패도 없었는데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덮어씌우려한다.”

지난 2일 밤 9시께(50여분동안) 청수파출소를 방문했다 공무집행방행 혐의로 입건된 충남 자치경찰위원회 초대 위원장 오열근(72) 단국대 명예 교수의 하소연이다.

오 충남 자치경찰위원회 초대위원장은 “경찰공무원복무규정에는 국민에게 겸손하고 친절해야 한다. 경찰은 국민의 모범이 되어야 하는데 그는 경찰의 의무를 저버렸다”며 불편한 심기를 표출했다.

정부수립이후 역사적 출범의미를 갖는 자치경찰제에 대해 일선 경찰관으로부터 지식과 견해를 듣고 싶어 자신의 연구소 인근에 위치한 천안동남경찰서 청수파출소를 찾았다.

70세가 넘은 오 초대 위원장은 최대한의 예의를 지키려고 정장에 넥타이까지 착용하고 불쑥 들어가기도 쑥스럽고 미안한 마음에 음료 2박스까지 양손에 들고 갔다.

자치경찰위원장 명함을 내 놓으면 혹여 오해소지가 될 우려가 있어 선뜻 내 밀지도 못하고 40대 아들 또래의 A경찰에게 “자치경찰제 대해 알고자 한다”는 물음이 화근으로 돌아왔다.

당시 “A경찰이 등받이 의자에 다리를 꼬고 있는 듯 불손한 모습으로 앉아 ‘자치경찰이 무엇이냐’며 비아냥거리는 말투로 자신을 대했다”는 것.

이에 “조심스레 건넨 명함조차 A경찰이 볼 필요도 없다는 듯 책상에서 밀어 내 항의 차원에서 언성을 높이며 벌떡 일어났는데 가져왔던 음료수가 책상위에서 흔들렸다”고 밝혔다.

또 “이 같은 광경을 지켜보던 B경찰(경감)이 자신의 방으로 안내해 경감에게 부탁해 물 한잔을 마셨을 뿐인데 컵을 던진 것으로 와전됐다”고 선을 그었다.

그리고 “자신이 큰 소리를 낸데 대한 A경찰에의 사과를 위해 B경찰에 뜻을 전했으나 끝내 만나지 못한 채 파출소를 나왔는데 다음날 청수파출소에서 자신을 공무집행 방해죄로 천안동남경찰서로 형사입건 서류를 접수한 것”이라고 밝혔다.

오 위원장은 “애초 경찰이 의무에 맞게 친절하게 응대했다면 아들 또래의 경찰에게 훈계랍시고 큰 소리를 내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큰 소리를 냈다는 이유로 공무집행 방해라는 혐의를 씌우려는 것은 공권력 남용”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반 국민이 나와 같은 경험으로 공무집행 방해 혐의를 적용 받았다면 얼마나 위압감을 크게 느낄 것인가”라며 “경찰이 국민 위에 군림하려고 하면 안 되는데…”라며 말끝을 흐렸다.

그러나 청수파출소 관계자는 “오 위원장은 A경찰에게 자신이 2월에 신고한 사건의 처리결과를 문의하며 ‘자치경찰제를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어보는 과정에서 물이 든 종이컵을 던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사안에 대해 당시 파출소 근무 경찰관들이 공무집행방해 소지가 있다고 판단, 관련 사건을 관할 천안동남경찰서에 접수해 사건화 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대해 동남경찰서 관계자는 “공무집행 방해의 혐의가 있었는지 청수파출소 내 폐쇄회로(CCTV) 녹화영상을 토대로 수사할 계획”이라며 “오 교수가 출석요구를 불응하게 되면 체포영장을 청구해서라도 철저히 조사한 뒤 형사입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파출소에서 소란을 일으켰다는 여론에 뭇매를 맞은 오열근 초대 위원장은 5일 충남 자치경찰위원장 사의를 표명했고 충남도는 새로운 위원장이 임명될 때까지 대행(상임위원) 체제로 운영된다.

오 단국대 명예교수는 단국대 행정학과 졸업 후 20년간 같은 대학에서 행정학 전공 교수를 지냈으며 사회과학대학장, 천안캠퍼스 법정대학장 등을 역임했으며 천안시민포럼 상임대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천안시협의회장 등 폭넓은 활동을 펼쳐왔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