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다중이용시설 출입자 전원 명부작성 겉돌아 왜?
[사설] 다중이용시설 출입자 전원 명부작성 겉돌아 왜?
  • 유영배 주필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1.04.07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감염과 관련, 다중이용시설 출입자 전원 명부작성 협조 요청이 겉돌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 제도가 계도화된 지 오래지만 일일이 관리 감독하기 어렵다는 것이 다중이용시설 근로자들의 입장이다.

계도기간 이전에는 관행적으로 대표 1명만 작성하고 '외 몇 명'으로 기록했으나 '기본방역수칙‘강화에 따라 이를 어길 시 업주에게는 300만원, 손님에게는 1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기본방역수칙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상관없이 모든 다중이용시설 이용자들에게 적용되는 새 지침이다.

지침은 마스크 착용, 방역수칙 게시·안내, 출입자 명부 관리, 주기적 소독·환기 등 기존 4가지 수칙에 음식 섭취 금지, 유증상자 출입제한, 방역관리자 지정 등 3가지가 새로 추가됐다.

기존 수칙도 강화됐다.

식당·카페 등 음식을 판매하는 부대시설 외에는 음식물 섭취를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이 시점에서 그 중요성은 굳이 설명할 필요가 없다.

백신 공급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는 하나 작금의 코로나19 확산추세는 여전히 4~5백명대를 웃돌아 사태의 심각성을 가중하고 있다.

결코, 간과할 사안이 아닌 것이다.

앞서 언급한 기본방역수칙 강화도 이를 염두에 두고 시설종사자와 이용자 모두의 자발적인 참여를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그 이면에는 앞서 언급한 코로나19 4차 유행 추세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대전-세종-충남·북을 아우르는 충청권 코로나 집단감염 확진이 전국의 주요 이슈로 재차 부각되는 모양새다.

여기서 말하는 집단감염은 여러 해석을 낳고 있다.

말 그대로 무더기 확진에 따른 파장은 하나둘이 아니다.

대전시와 충남-충북도가 정부의 거리두기 완화조치에 대비해 조기 방역 및 감염차단을 서둘러야 한다는 여론이 제기되고 있는 이유이다.

이는 가벼이 넘길 사안이 아니다.

특히 감염자 가족 및 그와 관련한 지인으로 급속 확진되면서 그 파장이 커지고 있는 것은 심각한 사회적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이 전파 고리를 끊어내지 못한다면 대전-세종-충남북 주민 피로도가 가중되고 경기 추락 장기화 또한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상황을 초래한 원인으로 백신접종에 따른 착시 적인 코로나19 불감증을 지목하고 있다.

대전시와 충청권 지자체가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놓고 고민하고 있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속에 작금의 현실이 말처럼 녹록지 않는다는 사실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우리는 이 시점에서 다시 한번 유비무환의 자세를 떠올린다.

언제든지 감염병이 다시 확산할 수 있는 개연성이 커지고 있는 지금의 현실을 결코 좌시해서는 안 된다.

그 과정에서 무절제한 코로나19 불감증은 사태를 악화시키는 사전 감염차단의 걸림돌이 아닐 수 없다.

그 해법은 대전-세종- 충남북주민 모두가 다시 한번 경각심 고취를 생활화하는 일이다.

서두에서 밝힌 다중이용시설 출입자 전원 명부작성도 그중의 하나이다.

대전시와 충남-북 지자체는 이와 관련해 추가 감염방지에 대한 사전조치를 강화하는 한편 전파에 대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지금은 여전히 코로나19 비상시기이다.

이를 슬기롭게 대처키 위한 기본방역수칙 준수는 선택이 아닌 필수과제이다.

그런 의미에서 다중시설 출입자 전원의 명부작성은 또 다른 의미와 역할을 부여하고 있다.

그것은 주변의 모두를 위한 최소한의 의무이자 책임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