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서 교회발 코로나19 집단감염... 이틀새 17명 신규 확진
당진서 교회발 코로나19 집단감염... 이틀새 17명 신규 확진
  • 홍석원 기자 001hong@dailycc.net
  • 승인 2021.04.07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홍장 시장은 예배 참석했던 아내 확진으로 자가격리
당진시보건소 선별진료소 (사진=당진시 제공)
당진시보건소 선별진료소 (사진=당진시 제공)

[충청신문=내포] 홍석원 기자 =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00명대를 넘어서는 등 4차 유행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충남 당진의 한 교회에서 집단감염이 발생이 지역사회가 바짝 긴강하고 있다.

당진시에서는 7일 전날 슬항교회와 관련 확진자 5명이 나오면서 교회교인 및 접촉자 231명에 대해 검체 검사를 실시한 결과 1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확진자가 총 17명으로 늘어났다. 이 가운데는 김홍장 당진시장의 아내도 포함됐다.

받역당국은 이들 접촉자 180명 중 밀접접촉자 109명에 대해서는 자가격리하고 71명은 능동감시자로 분류했다.

특히 이가운데 11명은 슬항교회 교인인 것으로 파악되었으며 나머지 1명은 6일 이 교회 교인과 접촉한 고대면 주민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지난 4일 부활절 예배를 마친 뒤 밀폐된 공간에서 모임을 가진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김홍장 시장은 아내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결과 음성 판정을 받고 지난 6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김 시장은 이번이 두 번째 자가격리이다.

당국은 이 교회 신도들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위반 여부 등에 대한 심층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