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농촌협약 발판 지역개발사업 집중
청양군, 농촌협약 발판 지역개발사업 집중
  • 김하영 기자 alpinoje@dailycc.net
  • 승인 2021.06.28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협약 사업계획도 (청양군 제공)
농촌협약 사업계획도 (청양군 제공)
[충청신문=청양] 김하영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 농촌협약(사업비 434억원) 대상 지자체로 확정된 청양군이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등 지역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은 농산어촌 주민의 소득과 기초생활 수준을 높이고 계획적인 개발을 통해 인구 유지와 특화발전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지금까지 군은 정산면소재지 활성화사업(70억원), 비봉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56억원), 화성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54억원), 남양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59억원), 청양읍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80억원)을 완료하고 현재는 장평면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60억원)과 청남면, 목면, 대치면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각 40억원)을 시행하고 있다.

또 ▲사회적 공동체 특화단지(190억원) ▲신활력플러스(70억원) ▲장평면 미당1리(25억원)와 목면 화양1리(18억원)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운곡면 추광리, 남양면 흥산1리, 비봉면 관산리, 대치면 오룡리, 정산면 덕성2리 마을만들기(각 5억원) 등 개발사업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특히 군은 이달 중순 선정된 농촌협약을 발판으로 보육, 복지, 교통기능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10개 읍·면 거점별로 생애주기별 돌봄 시스템을 구축하고 새로운 교통 모델을 만들어 원활한 생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또 활력과 일자리가 충분한 지역을 가꾸기 위해 다양한 사회적경제 모델을 고도화하고 농촌자원 융·복합화와 푸드플랜을 통해 미래 농촌경제의 기반을 다져간다.

사람과 사람이 이어지는 청양을 위해서는 민관 협력과 주민 참여 통로를 확대하고 특성화된 조직을 양성하면서 청년층 중심으로 인적자원을 배가할 예정이다.

군은 청양형 정주 환경 구축에 379억원, 지역 선순환 경제에 38억원, 공동체 활동 체계 고도화에 17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은 ▲농촌형 교통 모델 창출 45억원 ▲마을회관 스마트TV보급 17억원, ▲청양돌봄센터 조성 19억원 ▲농어촌버스 쉼터 신축 12억원 ▲청춘거리 청춘센터 신축 16억원 등이다.

김돈곤 군수는 “우리 군이 농촌개발사업 공모에 집중한 결과 많은 국비를 확보할 수 있었다”며 “질 높은 정주 환경 조성으로 활기와 행복이 넘치는 청양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의 지역개발사업은 2021년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한 균형발전사업 전국 시군구 평가에서 ‘우수’등급을 받았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