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신문-대전시교육청 공동캠페인 '꿈을 위한 도전, 인재여 오라'] 2. 동아마이스터고
[충청신문-대전시교육청 공동캠페인 '꿈을 위한 도전, 인재여 오라'] 2. 동아마이스터고
  • 이정화 기자 dahhyun@dailycc.net
  • 승인 2021.08.2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학은 곧 취업’… 마이스터 국가대표 ‘우뚝’

우수 취업률·전국 최고의 취업 유지율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마이스터 국가대표

◆ 동아마이스터고등학교는
동아마이스터고등학교는 우수한 취업률과 전국 최고의 취업 유지율을 자랑한다.

1978년 동아공업고로 개교해 2010년 마이스터고 전환 후 9년간 평균 94.7%의 학생들이 취업에 성공했다.

마이스터 졸업생은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POSCO 등 대기업에 30%, 아이쓰리시스템 등 중견·강소기업 45%, 한국도로공사, 코레일 등 공기업에 6% 취업했다.

학과는 전기전자제어과, 기계과, 자동화시스템과가 있다. 전기전자제어과와 기계과는 각 1학급이 국방부 군특성화반으로 운영된다. 군특성화반 학생들은 졸업 후 전문병으로 근무하고 이후 임기제 부사관으로 임명돼 복무한다.

취업 준비를 위해 기업·직종별 맞춤 상담과 공기업 대비반, 삼성전자, POSCO 등 기업별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졸업생도 지원한다. 지난해 졸업생 이력 관리와 지속적 취업 지원을 위한 계속지원센터를 개소했다.

실무형 기술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작품 기획·설계, 재료 구입, 제작까지 모든 과정을 학생 스스로 진행하는 프로젝트 기반 수업을 운영한다.

한국기술교육대학교, 한국전력공사, 나노종합기술원, 글로벌숙련기술진흥원 등의 첨단장비를 교육에 활용한다.

10개의 전공·전공심화 동아리를 운영해 전공역량 강화와 기능경기대회 준비도 돕고 있다.

2학년 전체는 국외 우수 기업을 탐방하는 현장체험학습을 간다. 국제 기술력 체험과 외국 학생 교류를 통해 글로벌 마인드를 함양할 수 있다.

이 외 100권 읽기·인생 책 선정 프로젝트 등을 통해 인문학 소양을 쌓고 50여개의 다양한 동아리로 창의성, 감수성을 올릴 수 있다.

◆ 학과소개
▲전체 학급 수 : 30학급 ▲학생 수 : 594명 ▲교원 수 : 77명
▲학과현황

 



◆ 2020년도 졸업생 취업 현황
삼성전자, 삼성SDI, 현대자동차, 포스코, KT&G 등 대기업 44명, 바이오니아, 아이쓰리시스템 등 중소기업 90명, 한국전력공사, 한국철도공사(KORAIL) 등 공기업 5명, 군특성화반 임기제부사관 37명

위진화 선생님과 제자들.
위진화 선생님과 제자들.

◆ 교사칼럼
위진화/동아마이스터고등학교 취업지원센터장

학습의 끈을 놓지 말고, 좋은 인간관계를 유지하자!

새 학기를 맞아 올해 졸업한 우리 동아마이스터고 학생들에 대한 추억과 잘 지내고 있는지에 대한 궁금함이 있어 글을 남깁니다. 졸업과 동시에 사회인이 되는 두려움과 어려움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제일 막내로 생활하는 시간들을 잘 이겨낼 수 있어야 하는데’하는 약간의 걱정이 앞서는 것도 사실입니다만, 늘 잘해왔던 여러분이기에 이 시간도 잘 이겨내리라 믿습니다. 인생을 살아가면서 누구든 겪어야 하는 성장통이니 슬기롭고 긍정적인 생각으로 이겨내기를 바랍니다.
앞으로 자신의 인생을 어떻게 풀어나가느냐는 여러분 각자의 몫입니다. 똑같은 학교를 졸업하더라도 여러분의 생각과 행동, 만나는 사람과 읽는 책을 통해 10년 뒤, 20년 뒤 모습은 많이 달라질 것입니다. 졸업하고 취업을 해서도 배움을 게을리하지 말고 자신이 원하는 분야의 책을 늘 가까이하기 바랍니다. 졸업과 동시에 공부가 끝나는 게 아닙니다. 우리는 공부하지 않으면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는 확률이 줄어듭니다.
조지 베일런트는‘행복의 조건’이라는 책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행복의 일곱 가지 조건은 첫째, 고통에 대응하는 성숙한 방어기제- 승화(어떤 안 좋은 일을 당했을 때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마음), 둘째, 교육, 셋째, 안정된 결혼 생활, 넷째, 금연, 다섯째, 금주, 여섯째, 운동, 일곱째, 알맞은 체중입니다. 이 책의 연구대상은 하버드 졸업생이었으며 이 중 50세에 5가지 이상을 충족했던 졸업생의 절반 이상은 80세에도 행복했다고 합니다. 반면 50세에 3가지 미만의 조건을 갖추었던 이들 중 80세에 행복하고 건강한 상태에 이른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고 합니다. 이 책의 내용을 보더라도 교육, 즉 배움의 중요성이 매우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 또 한 가지 행복의 조건은 ‘사회적 관계’입니다. 행복한 삶을 살기 위해 따뜻한 인간관계는 필수입니다.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다른 사람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빨리 깨닫기 바랍니다.
선생님들은 여러분이 바른길을 갈 수 있도록 늘 노력했습니다. 누군가의 보살핌과 노력이 쓸모없고 어리석어 보일지라도 그 영향력이 미래에 어딘가에 이르게 되어 있습니다. 선생님은 그 가치를 알기에 제자들을 위해 늘 애썼습니다. 사랑스러운 제자들이 조금 더 나은 환경에서 바른 가치관을 갖고 생각할 수 있는 힘을 키워 세상을 살아가기를 바라는 것, 이것이 바로 선생님이 학교에 있는 이유입니다. 인생을 살며 힘든 시기를 맞이하더라도, 큰 고통과 역경들이 나에게 생기더라도, 무엇이든 극복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성실함으로 이겨내기를 바랍니다.
힘들면 언제든지 연락하고 밥 같이 먹자! 첫 월급 타고 보내준 선물 고맙다! 나의 제자들!



관련기사

최신기사
인기기사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