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취업자 늘었지만…경제 주축 일자리 ‘휘청’
대전 취업자 늘었지만…경제 주축 일자리 ‘휘청’
  • 한은혜 기자 eunhye7077@dailycc.net
  • 승인 2021.10.13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比 1만2000명↑, 제조업·대면서비스업 '고용부진'
13일 시민들이 대전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사 실업급여를 신청하고 있다. (사진=한은혜 기자)
13일 시민들이 대전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사 실업급여를 신청하고 있다. (사진=한은혜 기자)
[충청신문=대전] 한은혜 기자 = 대전지역 경제를 이끄는 주축 일자리 고용 부진이 지속되고 있다.

지난달 대전지역 취업자 수는 기저효과 등 영향으로 소폭 증가했지만 , 제조업과 대면서비스업 일자리가 대폭 줄어들면서다.

13일 충청지방통계청이 발표한 지난 9월 지역고용동향을 보면, 대전 취업자 수는 79만7000명으로 전년동월 대비 1만2000명(1.5%) 늘었다.

다만 업종별 극명한 차이를 보였다. 농림어업, 사회간접자본·기타서비스업은 개선된 수치를 보였으나 지역 가중치 60% 이상을 차지하는 제조업은 8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한 것.

또한 백신 접종 등 이유로 전국에서 증가세로 전환한 숙박음식점 취업자도 대전은 여전히 부진을 면치 못 했다.

자세히 살펴보면, 농림어업은 9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0.4%, 사회간접자본 및 기타서비스업은 69만6000명으로 3.2% 각각 증가했으나, 제조업은 9만3000명 전년동월비 10.3% 감소했다.

또한 서비스업 중에서도 코로나19 직격타를 맞은 도소매·숙박음식업 취업자는 14만6000명으로 7.8%감소했다.

충청지방통계청 관계자는 “대전은 관광도시가 아니어서 타지역 보다 대면서비스업과 제조업 회복세가 저조하다”고 설명했다.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은 39만4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9.3% 증가했는데 이는 지난달 공공기관 인턴 및 근로 계약직 등이 포함된 수치다.

취업시간대별 취업자를 살펴보면 일용직 근로자 성격이 짙은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12만6000명으로 젼년대비 2만4000명(23.4%) 늘었고,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1만2000명 증가했다.

고용률은 61.8%로 0.7%p 상승했고, 실업자는 1만1000명(-39.2%), 실업률은 2.2%(-1.4%p)하락된것으로 산출됐다.

한편 충남 취업자는 123만4000명으로 2만9000명(2.4%), 세종은 5000명, 충북은 1만2000명 각각 증가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