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오프라인으로 즐기는 ‘예산장터 삼국축제’
온·오프라인으로 즐기는 ‘예산장터 삼국축제’
  • 홍석원 기자 001hong@dailycc.net
  • 승인 2021.10.21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3일 부터 5일간 직거래 장터...백종원국밥거리 일원서
내달 3일부터 열리는 '예산장터 삼국축제'를 위해 예당호 출렁다리 주변에서 선보이는 국화전시가 단장을 끝내고 관람객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예산군 제공)
내달 3일부터 열리는 '예산장터 삼국축제'를 위해 예당호 출렁다리 주변에서 선보이는 국화전시가 단장을 끝내고 관람객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예산군 제공)

[충청신문=예산] 홍석원 기자 = 예산군이 당초 이달 중 개최 예정이던 ‘제5회 예산장터 삼국축제’를 내달 3일부터 7일까지 5일간의 일정으로 백종원 국밥거리 일원에서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한다.

예산장터 삼국축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축제 일정과 대면 프로그램을 대폭 축소해 전시와 관람, 농특산물 판매 행사 위주로 전환해 지역민을 위로하고 지역경제와의 상생을 목표로 추진될 예정이다.

이번 축제는 ‘고백(go-back) 예산장터 삼국’이란 주제로 ‘위드 코로나’와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 담았고, 11월 3일 국화 전시장 점등식과 삼국 주제 전시관 개관으로 시작을 알린다.

세부 프로그램으로는 온라인을 통해 △‘삼국삼품과 이행시 공모전’ △ ‘패러디 포스터 공모전’ △라이브 커머스 ‘힘내라 예산장터!’ △‘예산제패 삼국완뽕챌린지’ △삼국 룰렛이벤트 ‘삼국알고 경품받고’ △‘내가 삼국 홍보대사’ △실시간 생중계 ‘예당호 빛밤 불꽃쇼’ 등이 선보인다.

또한 오프라인 프로그램으로는 국화 거리 전시회인 ‘삼국 국향대전 예산에 국화꽃이 피었습니다’가 예산장터 백종원국밥거리를 중심으로 관내 곳곳에서 거리두기 방식으로 펼쳐진다.

아울러 삼국콘텐츠 스토리 전시관 ‘삼국 삼색’과 예산 옛사진 전시회 ‘예산의 정, 회상’, 예산오일장과 함께 펼쳐지는 ‘열린 삼국장터’ 등 다양한 전시행사와 농·특산물 특판전이 진행된다.

또한 친환경 축제 프로그램으로 관람객과 함께 만들어 가는 리사이클 프로젝트 ‘내가 만드는 국화점등 자가발전 체험’, ‘신문지를 부탁해’, ‘예산 슬로시티 체험’, ‘삼국 플로깅 챌린지’ 등이 펼쳐지며, 지속가능한 축제와 환경의 중요성을 되새겨 보는 소중한 시간이 마련된다.

이밖에도 ‘6시 내고향’ 특별생방송이 축제장에서 펼쳐질 예정이며, 주말에는 예산장터에서 즐기는 비대면 가족영화관 ‘예산장터 자동차 극장’, ‘온누리쉼터에서 즐기는 삼국체험’ 등이 기획돼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이와 함께 군은 전 국민의 축제 참여와 관심도를 집중시키기 위해 온라인 이벤트 참여자와 농특산물 구매자에게 예산장터의 멋과 맛을 집에서 즐길 수 있는 ‘방구석 삼국 맛 체험키트’를 제작해 증정하는 등 축제 활성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또 이번 축제는 홈페이지와 유튜브,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을 통해 온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으며, 세부 일정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