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 종합감사도 대장동 공방
법사위 종합감사도 대장동 공방
  • 최병준 기자 choibj5359@dailycc.net
  • 승인 2021.10.21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尹이 부실수사" vs 野 "李가 배임"…서로 수사 촉구
[충청신문=서울] 최병준 기자 = 여야는 21일 국회 법사위의 종합 국정감사에서도 대장동 특혜개발 의혹과 고발사주 의혹 등을 둘러싸고 충돌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들 의혹과 관련해 수사의 타깃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병철 의원은 "2011년 부산저축은행 사건 주임검사가 윤석열 아니냐"며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문제로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무소속 곽상도 의원을 거론, "50억원 받았다고 해서 의원직 사퇴까지 했는데, 만약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부실수사한 것이 드러나면 윤석열 씨는 대통령 후보에서 사퇴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부산저축은행 대출금이 화천대유 등의 종잣돈이 됐다는 의혹을 거론하며 역공에 나선 것이다.

소 의원은 윤 전 총장이 현재의 검찰 수사를 비판한 것과 관련해 "후배 검사들 실명을 거론하며 범죄자라고 하는데, 대통령이 되면 국민도 범죄자라고 할 사람"이라고 맹비난하기도 했다.

같은 당 최기상 의원은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국민의힘 김웅 의원과 조성은씨간 녹취록과 관련, 김진욱 공수처장을 향해 "공개된 녹취록에 윤 전 총장이 직간접적으로 개입한 것 아니냐는 추론이 가능한 부분이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수사 진척을 보이지 못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이번 주말 안에 김웅 의원 소환조사가 이뤄질 수 있느냐"고 캐물었다.

김용민 의원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총장 측에서 부인 김건희씨의 주식계좌를 공개한 것을 두고 "범죄 혐의가 없고 손해만 봤다는 것은 허위 변명"이라고 반박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에 대한 부실·늑장 수사가 의심된다며 배임 의혹에 대한 수사 필요성을 부각했다.

전주혜 의원은 "권력기관들이 정권 재창출을 위해 합심해 노력하고 있다"며 "공수처는 윤석열 후보를 사흘 만에 입건해 광속 수사를 하는 반면, 이재명 후보가 연루된 대장동 게이트 수사는 느림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성남시장실을 굳이 압수수색하지 않고 이재명 후보와 정진상 전 성남시 정책실장의 메시지 내용을 굳이 조회하지 않는 걸 보면 오히려 뭐가 나올까 피하고 겁내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유상범 의원은 "이 사건은 이재명 후보의 배임 의혹이 강하게 제기되는 사건"이라며 "이렇게까지 수사가 지연되는 것은 보이지 않는 손이 있는 것이냐"고 물었다.

조수진 의원은 남욱 변호사가 석방된 것을 두고 "그럴 거면 애당초 공항에서 굳이 체포할 이유가 없었던 것"이라며 "그래서 '기획 입국설이다, 꼬리 자르기 거래설이다' 등 각종 설이 도는 것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했다.자 =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