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한빛신협 김나연씨 기지로 보이스피싱 막았다
대전 한빛신협 김나연씨 기지로 보이스피싱 막았다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21.11.24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7일 박세석 대덕경찰서장으로부터 감사장을 받은 김나연 서기.
지난 17일 박세석 대덕경찰서장으로부터 감사장을 받은 김나연 서기.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보이스피싱을 감지, 피해를 막은 대전 한빛신협 본점 김나연 서기가 박세석 대덕경찰서장으로부터 지난 17일 감사장을 받았다.

지난달 5일 60대 조합원 A씨는 신협을 찾아 국제택배비용 때문이라며 적금 중도해지를 원했다.

“SNS소통 과정에서 알게된 아프카니스탄 의사가 UN기구에서 지원받은 현금과 고가의 물건을 현지에서 받을 수 없으니 한국에서 대신 받아달라며 선물과 함께 돈을 보냈고 운송료를 즉시 송금해야한다”는 얘기였다

택배회사 직원에게 받은 운송장 사진과 운송장 조회가 가능한 링크를 보고 속은 A씨는 자택 주소 및 개인정보를 알려줬다. 택배회사 직원으로 위장한 범죄단은 A씨에게 신뢰감을 주기 위해서 영상통화까지 했다.

이상한 느낌이 든 김 서기는 A씨에게 양해를 구하고 핸드폰을 확인했다.

고가의 운송료를 개인계좌로 송금하라는 점과 모든 과정이 카카오톡으로 진행되는 점이 보이스피싱 범죄 수법임을 직감한 것.

김 서기는 곧바로 112 신고 후 예금 인출을 막았다.

이에 박세석 대덕경찰서장은 신협을 찾아 감사장을 전달했다.

김나연 서기는 “보이스피싱이 하도 기승이라 이상한 느낌이 들면 앞으로도 반드시 신고할 것”이라며 “조합원 피해를 막아 다행”이라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