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원 정년 연장제도에 정작 연구원들은 ‘부글’
연구원 정년 연장제도에 정작 연구원들은 ‘부글’
  • 조성의 기자 sungui1092@dailycc.net
  • 승인 2012.05.10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연구회에서 마련한 ‘정부출연(연) 우수연구원 정년 연장제도’에 대해 정작 당사자인 연구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대덕특구내 출연연구기관 연구원들로 구성된 (사)출연(연)연구발전협의회총연합회(회장 정정훈 이하 연총)은 10일 특구본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부가 내논 정부출연연구기관 우수연구원 정년 연장제도에 대해 “연구환경 개선을 통한 사기진작책이 아닌 연구자들의 자존감에 상처만 주는 또 하나의 탁상행정 결과물”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들은 이날 회견을 통해 “현 정부의 연구자 및 출연연구기관에 대한 인식과 한계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면서 “이번에 시행예정인 이 제도는 출연연 활성화나 연구자로서 보람, 자부심 고취가 아닌 모욕과 분노를 느끼게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연총은 또 “IMF 위기때 연구원들은 앞장서 정년을 65세에서 61세로 단축하는 결단을 통해 국가적 위기에 동참했었다”면서 “현재까지도 정년환원이 되지 않아 65세 정년을 유지하는 대학으로 연구원이 이탈, 출연연구기관은 신규 우수 연구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총은 “일정한 자격을 갖춘 연구원 모두의 정년이 IMF 이전으로 환원되는 제도명과 운영지침이 마련돼야 한다”며 “선발규모도 매년 연구원 정원의 1% 내외, 전체 정규직 연구원 정원의 10% 이내 선발 등 매우 제한적이어 당초 취지에 맞지 않다”고 꼬집었다.

이어 연총은 ▲명칭변경 ▲기관별 자율성 보장 및 선발 정원의 범위 확대 ▲임금커브제 및 조건부 고용계약 개선 등을 요구했다.

이번 정년 연장제도는 기초기술연구회와 산업기술연구회, 교육과학기술부, 기획재정부, 지식경제부, 국가과학기술위원회 등 과학기술 관계부처가 모여 우수 연구원의 정년 연장을 골자로 하는 지침안을 마련, 이달부터 연구기관별로 대상자 선정에 들어가는 등 본격 시행될 예정이다.

/조성의기자 sungui1092@dailycc.net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