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대학생 10명 중 8명 ‘창업을 꿈꾸다’
직장인·대학생 10명 중 8명 ‘창업을 꿈꾸다’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21.05.16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 보다 소상공인 창업 희망 많아
자료제공=잡코리아, 알바몬
자료제공=잡코리아, 알바몬
[충청신문=대전] 김용배 기자 = 대학생과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창업에 도전할 의지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창업하고 싶은 분야로는 아이디어를 기반 한 스타트업보다 카페와 PC방 등 소상공인 창업을 희망한다는 의견이 많아 눈길을 끈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대학생·직장인 955명을 대상으로 ‘창업 의향’에 대해 설문조사 결과, 대학생 집단에서는 83.8%가, 직장인 집단에서는 82.1%가 '창업에 도전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들이 창업을 하고 싶은 이유(복수응답)는 성별과 연령에 따라 결과가 달랐다.

남성의 경우 '돈을 많이 벌고 싶어서(56.0%)', 여성은 '평소 하고 싶던 일을 하며 개인적 만족을 찾기 위해(51.8%)' 창업하고 싶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연령별로 보면 20대는 개인적 만족을 찾기 위해(51.3%), 30대는 돈을 많이 벌기 위해(52.6%), 40대 이상은 노후(정년 이후)에도 일을 계속하기 위해서(55.0%)를 창업 희망 이유 1위로 꼽았다.

도전하고 싶은 창업 분야는 ‘카페와 PC방과 같은 소상공인 창업을 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57.9%로, 스타트업 창업(40.9%) 보다 조금 더 많았다.

한편 창업을 위한 최소 자금으로는 5천만원(25.8%)을 생각하는 이들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3천만원(20.0%), 1억 이상(18.1%) 순으로 창업 자금이 필요하다고 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