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문화재단, ‘지붕 위에 바이올린’ 개최
공주문화재단, ‘지붕 위에 바이올린’ 개최
  • 정영순 기자 7000ys@dailycc.net
  • 승인 2021.06.13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전 11시 공주문예회관 소공연장
‘살롱 드 공주(Salon de Gongju)’포스터.
‘살롱 드 공주(Salon de Gongju)’포스터.
[충청신문=공주] 정영순 기자 = 공주문화재단이 수요일 오전 11시에 공주시민들에게 실내악의 아름다움을 전하는 브런치 콘서트를 개최한다.

그 이름이 바로 ‘살롱 드 공주(Salon de Gongju)’. 오는 23일 오전 11시 공주문예회관 소공연장에서 ‘지붕 위에 바이올린’을 연다.

타고난 음악적 깊이로 관객의 마음을 움직이는 바이올리니스트 윤수영의 연주로 초록빛 싱그러운 여름을 맞는다. 피아노는 피아니스트 유지녕이 맡는다.

엘가의 ‘사랑의 인사’를 비롯해 브람스의 ‘헝가리 무곡’, 마스네의 ‘타이스 명상곡’, 사라사테의 ‘찌고이네르바이젠’ 등 바이올린 명곡들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바이올리니스트 윤수영은 캘리포니아 주립대학교와 동대학원을 졸업하였다. 그 후 U.S.C.(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에서 20세기 전설적 바이올리니스트인 야사 하이페츠의 가르침을 받으며 아티스트 디플로마를 취득했다.

아울러 홍콩필하모닉과 롱비치교향악단, 산타바바라교향악단, 그리고 KBS교향악단의 악장을 역임했으며, KBS교향악단, 코리안심포니, 서울시향, 스포캔교향악단, 롱비치교향악단, 오마하교향악단, 홍콩교향악단, 하빈교향악단, 센다이 교향악단, 삿포로심포니 등 국내·외 유수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을 통해 왕성한 연주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다년간의 풍부한 경험을 토대로 한양대학교 음악대학 교수를 거쳐 경북대학교 예술대학 교수로 재직하였고, 현재 경북대 명예교수이자 ‘카메라타 서울앙상블’의 음악감독 겸 리더를 맡고 있다.

공연은 60분 예정이며 전석 1만원으로 공주문예회관 홈페이지(www.gongju.go.kr/acc)에서 예매할 수 있다.

초등학생 이상 입장 가능하며 공연문의는 공주문예회관 공연기획팀(041-852-0858)으로 하면 된다.

이 공연은 정부의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객석을 축소하여 좌석 간 거리를 띄워 운영한다.

공연 당일에도 발열 체크와 마스크 착용, 전자출입명부(QR코드) 입력 후 입장하는 등 방역에 철저를 기할 예정이다.

한편, 공주문예회관의 ‘살롱 드 공주(Salon de Gongju)’는 공주문예회관 소공연장에서 올 연말까지 매월 수요일 오전 11시, 1회씩 공연이 계속해서 진행된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