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칠 대전시의원 “청년정책 컨트롤타워 절실”
조성칠 대전시의원 “청년정책 컨트롤타워 절실”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21.06.21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조성칠 대전시의원이 21일 대전시 청년정책 컨트롤타워 신설을 주문했다.

조 의원은 이날 제258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현재 청년사업은 청년정책과, 일자리경제과, 기업창업지원과 등 22개 부서에 산재되어 있어 혼선을 빚고 사업이 중복되는 부분도 많이 드러나고 있다”면서 “청년정책이 실효성 있게 추진되려면 총괄·책임부서의 역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대전의 청년 인구는 43만 5000여명으로 전체 대전 인구의 30%에 달한다”면서 “이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좋은 일자리와 안정된 주거정책이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청년정책을 총괄할 수 있는 조직이 필요하다는 것.

조 의원은 “청년 예산을 살펴보면, 540억원 중 일자리 관련 예산이 400억원, 28개 사업에 이른다”며 “취업과 창업을 준비하는 과정을 지원하는 사업도 중요하지만 안정된 일자리를 하나라도 더 만드는 것이 더 현실적이고 청년들에게 필요한 정책이다”고 했다.

또한 청년 주거정책도 제안했다.

“‘대전드림타운 3천호’ 같은 의미 있는 사업이 청년들의 수요를 반영하여 교통이 편리한 곳 등 지역 균형을 고려한 여러곳에 더 지어져야 할 것”이라며 ”트램 경유 노선을 중심으로 다핵화 하는 방안도 심도있게 고려해볼만 하다”고 말했다.

권중순 의장은 “학원발 코로나19 감염확산이 여름휴가철을 앞두고 지역사회 방역에 대한 긴장감을 높이고 있어,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와 적극적인 백신 접종을 해 달라”고 당부하며, “우리 의회는 8대 후반기 성공적인 마무리를 위해 민생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