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 온천로 일원 관광활성화 마중물 역할 기대
유성 온천로 일원 관광활성화 마중물 역할 기대
  • 정완영 기자 waneyoung@dailycc.net
  • 승인 2019.01.17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구, 온천지구 관광활성화 위한 용역 17일 본격 착수

17일 대전 유성구가 구청 중회의실에서 유성온천지구 관광활성화 조성사업 용역 착수보고회를 하고 있다.
17일 대전 유성구가 구청 중회의실에서 유성온천지구 관광활성화 조성사업 용역 착수보고회를 하고 있다.

스카이워크·대형 상징조형물 등 다양한 관광아이템 발굴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대전 유성구는 17일 유성온천지구 관광활성화 조성사업 용역 착수보고회를 17일 구청 중회의실에서 열었다.

유성온천지구 관광활성화 조성사업은 온천로 일원에 온천의 특색을 가미한 개성과 상징성 있는 관광 콘텐츠 및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총 34억원을 국·시비로 들이는 사업이다.

구는 이번 사업을 통해 ▲온천 실개천 ▲온천분수 ▲대형 상징조형물 ▲세련된 야간경관조명 ▲포토존 ▲온천공원과 갑천을 잇는 스카이워크 등 최근 관광트랜드를 반영한 다양한 관광콘텐츠를 담을 예정이다.

구는 또 천년의 역사와 함께 1990년대까지 신혼, 온천여행지로 많은 관광객들이 찾은 유성의 옛 명성을 되찾는 한편, 현대적인 감각으로 도시를 리모델링하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용래 청장은 "유성온천지구 관광활성화 조성사업은 온천로 일원에 진행 중인 일련의 사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마중물 사업"이라며, "위치적, 시기적으로 중요한 사업인 만큼 사업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