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희 세종시장 "시청 표지석 존폐 시민 의견 물어 결론 내겠다 "
이춘희 세종시장 "시청 표지석 존폐 시민 의견 물어 결론 내겠다 "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19.05.06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이춘희 세종시장이 지난 2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쓴 시청 표지석을 철거할지, 유지할지 시민 의견을 들어 결론을 내겠다고 밝혔다.

앞서 1일 오전 10시경 연기군 시절부터 세종에 살고 있는 20대 청년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김 모씨는 미리 준비한 붉은색 페인트를 표지석에 뿌리며 퍼포먼스를 벌였다.

이 표지석은 시청 청사 개청을 기념해 지난 2015년 7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직접 써서 내려 보낸 휘호가 새겨져 있다.

김 씨는 배포물을 통해“세종시는 노무현 대통령의 정신과 정치 철학이 집약되어 있는 도시”라며 “이러한 세종시에 촛불혁명으로 국민들에게 탄핵 당해 쫓겨난 사람의 친필 표지석을 상징처럼 당당하게 세워두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세종시당은 논평을 통해 만행이라고 규탄하고 법적인 조치를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표지석 훼손에 대해 재물손괴와 함께 역사를 폄훼하는 행위로 간주하고 경찰 조사를 통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등 엄중한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했다.

또 표지석을 왜곡·펌훼하는 단체가 2016년 철거운동을 주장했던 만큼 이 청년의 행위는 개인의 사건이 아닌 만큼 경찰은 배후 조사를 철저히 하라고 촉구했다.

일각에서도 배후설 의혹과 함께 철저한 수사를 통해 엄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시민 A씨는“ 잘못된 것도 잘된 것도 역사다. 이러한 행위는 무엇으로도 정당화 될 수가 없다. 벌써부터 별별 의혹의 소리가 들린다. 이 청년의 주장대로라면 대통령기록관도 없애야 되는 것 아니냐“며” 영웅을 만들기보다는 철저한 수사를 통해 다시는 이러한 일이 재발 하지 않도록 엄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