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열병합발전 현대화사업 찬반 논란 격화
대전열병합발전 현대화사업 찬반 논란 격화
  • 김민정 기자 writes2@dailycc.net
  • 승인 2021.08.0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인권 쥔 산자부 입장 촉각
대전열병합발전 내부 중앙제어실 모습(사진=김민정 기자)
대전열병합발전 내부 중앙제어실 모습(사진=김민정 기자)

[충청신문=대전] 김민정 기자 = 대전열병합발전 증설을 둘러싼 찬반 공방이 격화되면서 어떻게 결론이 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대전열병합발전 관계자는 1일 “최근 발전소 시설의 경우 SCR 장비나 저녹스버너 등 복합화력의 가스터빈 기술발달과 오염물질제거설비 효율 향상 등으로 공기 중에 배출 되는 온실가스, 미세먼지 배출 양이나 농도가 줄어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료 투입량이 많아지면 나오는 양이 늘어나는 것은 사실이지만 최신 시설을 통해 실질적으로 배출되는 양은 줄어든다”고 했다.

이같은 추세를 감안한 시설 현대화가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대전복합화력발전소 증설 반대투쟁위원회 박병철 위원장은 이날 “대전열병합발전은 구체적인 저감대책을 내놓고 있지 못하고 있고 기존에 회사에서 작성한 대전시 보고서에 지난 2018년 벙커C유에서 LPG, LNG로 전환했다고 나와있다”며 “그런데 이번에 벙커C유를 LNG로 변경 증설해 환경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시의회 기자실에서 지난달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열병합발전이 시설 현대화로 환경오염물질을 줄이겠다는 말로 주민들을 호도하고 있다”며 “실제 배출량이 매년 정확히 공지되고 있는데도 대전열병합발전 측은 아직도 왜곡된 자료를 만들어 주민들에게 홍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전열병합발전이 주민 수용성을 확보하지 못한 상황인데도 산자부는 찬반 의견이 팽팽해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대덕구 목상동 주민자생단체와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6월 “오염물질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는 전제 아래 증설을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렇듯 증설을 둘러싼 찬반 논란이 격화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허태정 시장은 최근 언론간담회 등을 통해 “지역 사회에서 찬성과 반대 입장이 나뉘는데 지역 사회와 충분한 대화를 통한 공감이 선행돼야 한다”며 “발전 용량을 대폭 늘려야 할 이유와 증설에 따른 미세먼지·온실가스 발생량 예측치, 감소 대책 등이 명확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다면 설비 증설을 반대한다”고 했다.

박정현 대덕구청장도 지난 6월“대전열병합발전은 시설 현대화로 지금보다 미세먼지는 80% 줄고, 온실가스는 약 11%밖에 증가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그러나 대전열병합발전의 변경허가 신청 발전용량과 비슷한 위례(399MW)·오산(436MW)·양주(531MW) 등 타 지역 열병합발전시설의 최근 5년간 에너지사용량과 온실가스 배출량을 기준으로 검토한 결과, 대전열병합발전의 시설현대화 이후 에너지사용량과 온실가스 배출량은 2019년 대비 각각 약 3.6~15.8배로 큰 폭 증가가 예상된다”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대전열병합발전은 지난달 16일 지속적으로 유인물과 현수막, 집회 등을 통해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며 ‘증설 반대 투쟁위원회’ 위원장인 박병철 전 시의원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월 박병철 위원장은 대전열병합을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고소와 성명전 등으로 얼룩져가고 있는 열병합발전 증설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가 어떤 결론을 낼 지 귀추가 주목된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