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 노성천에서 ‘삵’ 포착
논산 노성천에서 ‘삵’ 포착
  • 백대현 기자 no454@dailycc.net
  • 승인 2021.08.17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성천 건너기를 시도하는 ‘삵’ 어미와 새끼, 어미의 양미간 흰색세로줄무늬와 새끼의 귀 뒤쪽 흰색무늬가 선명하다. (사진=김권중 생태활동가 제공)
노성천 건너기를 시도하는 ‘삵’ 어미와 새끼, 어미의 양미간 흰색세로줄무늬와 새끼의 귀 뒤쪽 흰색무늬가 선명하다. (사진=김권중 생태활동가 제공)
[충청신문=논산] 백대현 기자 = 한반도에 남아있는 유일한 고양이과에 속한 포유류로, 육상생태계 최상위 포식자로 알려진 ‘삵(살쾡이/멸종위기종 2급)’이 노성천에서 생태활동가 김권중 (광석면 항월리 이장)씨에 의해 포착됐다.

김권중 씨에 의하면 ‘삵’이 발견된 곳은 멸종위기종 1급인 수달도 서식하고 있는 곳으로 이날도 혹시 수달을 볼 수 있을까 싶어 관찰삼아 지나다가 새끼를 물고 있는 삵을 발견해 촬영에 성공했다고 한다.

삵은 고양이와 비슷하지만 색깔과 모양(문양)으로 구분이 가능하다.

우선 귀모양에서 고양이 귀는 삼각형에 가깝고, 삵은 둥근 모양에 귀 뒤에는 반달모양의 흰 색깔이 특징이다. 고양이 몸체 문양은 다양하나 삵의 몸체 문양은 표범모양의 옅은반점이며, 고양이는 꼬리가 얇고 걸을 때 꼬리를 올리는 반면, 삵의 꼬리는 뭉툭하고 꼬리를 내리고 걷는 특징이 있다. 마지막으로 삵의 양미간 흰색세로줄무늬(2개)는 삵과 고양이를 구분하는 가장 확실한 특징이다.

삵은 주로 밤에 활동하고, 쥐나 새를 사냥하며, 하천이나 바닷가부터 높은 지대 산림에서까지 분포하며 남한에서는 제주도와 일부 도서 지역을 제외한 전국에 서식한다.

수개월 전에 김권중 씨의 제보로 이곳 수달서식지를 둘러봤던 공익단체 늘푸른나무(지구환경교육센터) 권선학 대표는 “노성천 주변은 연산천 등의 수변공간과 너른들판, 야산 등 야생동물 서식공간으로써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발견이 늦어졌을 뿐이지 충분히 그 서식이 가능하다.”며 반가워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