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지와 당원도움 당선은 청탁만이 남을 뿐이다"
"친지와 당원도움 당선은 청탁만이 남을 뿐이다"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17.12.05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충남도당 토론회장서 언론인이 쏟아낸 질타의 소리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소신과 목표도 없이 친지와 당원의 도움으로 당선되면 청탁만이 남을 뿐이다.”

이는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위원장 박찬우)이 지난 4일 마련한 자유한국당을 향한 거슬리는 쓴 소리를 듣기 위한 자리에서 쏟아져 나온 질타의 소리다.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에 말한다!’란 주제로 굿모닝충청 장찬우·충청투데이 김대환 정치부장 등의 언론인을 초청해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에는 박찬우 충남도당위원장 및 이창수 천안병 당협위원장, 유진수 중앙당 부대변인, 이건영 아산을 당협위원장과 지방의회의원 주요당직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창수 천안병 당협위원장은 “자유한국당이 위기를 극복하려면 공감대가 필요하다”며 “오늘 토론회를 통해 위기를 진단하고 극복할 수 있는 처방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부응이라도 하듯 토론자로 나선 두 명의 기자는 내년 6월 지방선거에 맞춰 출마예상자들을 향해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들은 “그동안 수차에 걸쳐 선거를 지켜봤는데 혹자는 자신이 왜 출마했는지도 모를뿐더러 주변 인물, 배우자까지도 그 답을 찾지 못하는 이들도 있었다”고 쏘아붙였다.

또 “입당원서를 들고 줏대도 없이 이당저당 기웃거리는가 하면 공천을 받지 못한 인사는 친인척을 동원해 추천서를 받아줄 것을 사정하는 남의 공약을 제 것인 양 베끼는 등의 추태도 서슴지 않는다”고 성토했다.

특히 “이제는 비현실적인 공약은 남발하지 말고 정치 패러다임을 바꿔 직접민주주의를 어떻게 할 것인가를 고민하고 왜 선출직에 나서야하는지 당선되면 지역사회에서 무엇을 할 것인지 대해 깊이 고민할 때”라고 지적했다.

이 밖에도 “본인의 가치관이 없이 정치판에 들어와 당선 뒤 지위를 악용해 부축적에만 혈안인 인사에 대해서는 발본색원해 사전에 근본적으로 차단해야한다“고 꼬집었다.

한편, 토론 마무리에 과도한 충성과 줄 세우기를 강요하는 공천제도 폐지와 불공정한 일부 언론에 대한 비판 및 인구성장과 발전 등의 질문으로 토론장이 뜨겁게 달궈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