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역사교과서 시국선언 교사 331명 행정처분 취소
대전교육청, 역사교과서 시국선언 교사 331명 행정처분 취소
  • 강주희 기자
  • 승인 2018.02.13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대전] 강주희 기자 = 대전시교육청이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시국선언에 참여한 교사 331명 전원에 대한 행정처분을 취소키로 했다.

13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시국선언 참여교사 행정처분은 교육부의 직무이행 명령에 따라 이뤄진 것이지만, 새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폐지와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 권고에 따라 처분을 취소하기로 했다.

또한 교육부의 시국선언 참여 교사 고발취하 의견 제출과 스승의 날 포상 제외자 구제 등 정부 정책 기조 변화, 최근 사법부 판결 취지 등도 고려했다.

행정처분을 받은 교사들은 지난 2015년 두 차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에 서명한 교사로 '복무규정' 위반으로 해당 학교장의 주의나 경고 처분을 받았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신학기를 맞이해 처분 취소가 대상 교원들의 사기진작과 교직사회의 화합을 바탕으로 대전교육 발전에 전념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