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V 다큐멘터리 '발포 명령자, 그의 이름은'
KTV 다큐멘터리 '발포 명령자, 그의 이름은'
  • 정완영 기자
  • 승인 2018.05.16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특집 3편 편성 방송
▲ ktv가 17일 오후 7시 40분에 방영하는 5·18 특집 다큐 '발포 명령자, 그의 이름은'.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세종에 있는 KTV 국민방송(원장 성경환)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아 1980년 광주의 진실을 찾고 의미를 되새기는 다채로운 특집 프로그램을 방송한다.

17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되는 특집 다큐멘터리 '발포 명령자, 그의 이름은'(광주MBC 제작)에서는 1980년 5월 21일 전남도청 앞에서 자행된 계엄군의 집단발포를 누가 명령했는지 추적한다.

이날 방송에서 제작진이 5·18의 진상을 보고받았을 것으로 추정되는 당시 미국 관료들을 취재하던 중 백악관에서 5·18 대책을 논의한 이른바 '닉 플랫 메모'를 단독 입수해 공개한다.

18일 오후 1시 40분에는 5·18 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위인백 상임위원장이 출연하는 '직격 인터뷰'(연출 최정윤)가 방송된다.

위인백 상임위원장으로부터 5·18 민주화운동이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갖는 의미와 함께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고자 하는 취지를 들어본다.

이날 오후 7시 10분에 방송되는 시사 다큐멘터리 'PD 리포트 이슈 본(本)'(연출 최용석)에서는 '5·18, 38년 통곡의 한'편이 전파를 탄다.

1980년 5·18 당시 행방불명된 이후 38년이 되도록 유해조차 찾지 못하고 있는 ‘사라진 희생자’들의 행방을 추적하는 한편 이들을 찾기 위해 아직도 분투하고 있는 가족들을 만나본다.

성경환 KTV 원장은 "이번 특집 프로그램들이 5·18 당시 희생됐던 분들의 넋을 기리고 아직도 완결되지 않은 진상규명의 의지를 되새기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많은 시청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