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에 ‘빈집’ 6000가구
대전에 ‘빈집’ 6000가구
  • 정완영 기자 waneyoung@dailycc.net
  • 승인 2018.05.17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동 · 중구 3545호 실태조사… 위생 · 붕괴 위험 등 문제 대처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대전시와 한국국토정보공사 대전충남지역본부가 동구와 중구 2개구의 빈집 약 3545호를 대상으로 빈집실태조사 시범사업을 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4월 한국국토정보공사가 추정한 대전시 빈집은 동구 2037호, 중구 1508호, 서구 931호, 유성구 789호, 대덕구 740호 등 모두 6005호로, 시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빈집정보시스템을 구축하고 향후 정비계획에 활용할 계획이다.

시는 방치된 빈집으로 인한 범죄발생, 쓰레기 투척과 위생문제, 붕괴 위험 등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 시행에 따라 한국국토정보공사 대전충남지역본부와 빈집실태조사 시범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빈집실태조사 절차는 사전조사와 현장조사 그리고 등급산정조사 등 3단계로 이뤄지고 위험 등급에 따라 4등급으로 분류 된다.

조사는 오는 7월부터 진행되며 한국국토정보공사에서 조사비용의 30%를 부담한다.

대전시 관계자는 "자치구 재정여건을 감안해 시범사업을 협의하게 됐고 좋은 결과로 이어져 시범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향후 빈집으로 인한 사회적 문제에 대처하기 위한 실태조사인 만큼 내실 있는 조사가 되도록 관계기관과 협력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2016년부터 빈집정비 사업을 추진해 동구 7동, 중구 12동, 서구 1동의 빈집을 철거하고 철거 부지를 텃밭과 주차장 등 주민을 위한 공공용지로 활용해 성과를 거뒀고, 올해도 10동의 빈집 철거를 위한 사업을 진행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