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충청권 의원,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사업 원안대로 예산증액 촉구 성명 발표
자유한국당 충청권 의원,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사업 원안대로 예산증액 촉구 성명 발표
  • 최병준 기자 choibj5359@dailycc.net
  • 승인 2018.09.1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벨트 사업 지연 우려에 대한 충청인의 분노, 정부에 전달키로

자유한국당 충청권 의원 전원 명의로 정용기 의원이 여의도에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사업 예산을 원안대로 증액하라고 촉구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최병준 기자)
자유한국당 충청권 의원 전원 명의로 정용기 의원이 여의도에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사업 예산을 원안대로 증액하라고 촉구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최병준 기자)

[충청신문=서울] 최병준 기자 = 자유한국당 충청권 의원 일동은 19일 성명서 발표를 통해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사업 예산을 원안대로 증액하라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충청권 의원 일동은 성명서 발표를 통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내년도 예산안은 5%, 정부 부처의 국가연구개발사업(R&D) 사업은 3.7%나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사업은 원안 대비 약 30%나 삭감 당했다.” 며 “이 사업이 MB정권에서부터 시작된 사업이라 예산이 삭감된 것인지,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공약을 지키지 않겠다는 것인지 직접 답을 하라” 고 촉구했다.

또한 자유한국당 충청권 의원 일동은 “기능지구인 세종, 청주, 천안에도 SB플라자 준공으로 끝낼 것이 아니라 과학의 산업화·사업화를 위해 강소형 특구 지정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며 정부의 적극 검토를 주문했다.

아울러 “과학벨트 사업이 지연될 수 있다는 점에 충청인이 크게 분노하고 있다.”며 충청민심을 전했다. 그리고 “양질의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효과를 가져 올 과학벨트 예산을 삭감하는 것은 ‘일자리 정부’를 자처하는 것과도 모순”이라고 예산증액을 촉구했다.

이날 정용기 의원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 예산·결산 소위원장이 이종걸 의원에서 이상민 의원으로 교체가 되었다며 이상민 의원을 만나 “삭감된 정액을 다시 원상복귀하는 걸로, 증액하는 걸로 우리당이 요구를 하겠다”라고 얘기를 하니깐 소위원장으로써 상임위 차원에서 그게 전액 다 증액되는 걸고 결정되도록 협조하라고 요청하였고, 이상민 의원도 그렇게 하겠다고 약속을 했다고 말했다. 이제는 지역 예산확보를 위해서는 여·야가 따로 없다는 것을 보여드릴 그런 준비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성명에 참여한 충청권 의원은 자유한국당 경대수, 김태흠, 박덕흠, 성일종, 유민봉, 이명수, 이은권, 이장우, 이종배, 정우택, 정진석, 정용기, 최연혜, 홍문표 의원 등 총 14명이며, 자유한국당 충청권 의원 전원이 성명에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