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정의당, "박범계 의원은 책임지고 사과해야"
한국당·정의당, "박범계 의원은 책임지고 사과해야"
  • 최홍석 기자 choihs@dailycc.net
  • 승인 2018.11.17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당 지난 15일 논평 통해 그동안 침묵한 박 의원을 비판

[충청신문=대전] 최홍석 기자 = 자유한국당과 정의당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의 선거 브로커 사건에 대해 침묵한 박범계 국회의원에 대해 날 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지날 15일 김소연 시의원이 구속된 선거 브로커로부터 검은 돈을 요구 받았다고 수차례에 걸쳐 박 의원에게 보고 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왔다.

그동안 불법 선거자금에 관해서 무관함을 주장하던 박 의원이 궁지에 몰리고 거짓말한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이날 한국당은 논평을 통해 '돈 쓰는 것 조심해라. 꼭 써야 할 돈이 있으면 별도 사람을 시켜라'는 박 의원의 조언에 대해 김 의원은 "이 말이 명목상으로는 돈 조심하라면서도 결국 돈을 (브로커에게) 주라는 말이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중앙당 생활 적폐청산위원장을 맡은 분으로서 비겁한 침묵은 민주당에 결코 도움이 되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같은 날 정의당도 "박 의원 침묵이 길어도 너무 길었다"며 "시민들이 위임해 준 권력을 사유화한 전 정권의 적폐를 청산하겠다던 적폐청산위원장 아니었던가"라고 질타 섞인 논평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