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내포박물관 건립 촉구
충남도의회, 내포박물관 건립 촉구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8.11.20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내포] 장진웅 기자 = 충남도의회가 내포박물관 건립을 촉구하고 나섰다.

충남역사박물관의 건물 임대 계약 기간이 곧 끝나기에 내포로의 이전을 준비해야 한다는 것이다.

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지난 19일 문화체육관광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오는 2020년 임대 기간이 끝나는 도 역사박물관의 전시품을 내포로 이전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연 위원장은 "공주시에 있는 역사박물관이 당장 2020년부터 공주시와 임대계약이 만료된다"면서 "박물관에 소장 중인 1만4570여점의 유물들은 갈 곳이 없고 이를 위해 내포에 박물관이 신속히 건립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당장 중요한 것이 미술관이 아닌 박물관 건립"이라면서 "역사박물관에 소장 중인 유물이 뿔뿔이 흩어지게 할 수 없다. 미술관과 박물관을 결합한 건립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도는 도립미술관 건립 사업을 오는 2023년 개관을 목표로 행정 절차에 들어간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